주병진 하차, 불화 때문?

 
 
기사공유
주병진 하차. /사진=쇼미디어그룹

개그맨 주병진이 뮤지컬에서 돌연 하차해 수억원대 손해배상소송에 휘말렸다. 

오늘(18일) 한 매체는 뮤지컬 '오!캐롤'의 제작사 엠에스컨텐츠그룹이 지난 2월 주병진을 상대로 법원에 3억원의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오! 캐롤'은 주병진의 뮤지컬 데뷔작으로 1960년대 미국의 ‘파라다이스 리조트’에서 벌어지는 로맨스 이야기를 담았다. 당시 주병진과 배우 박해미가 주연으로 캐스팅돼 화제를 모았다.

그러나 주병진은 지난해 12월22일 개막 첫 공연에도 나오지 않은 채 하차했다. 제작사 측은 해당 매체를 통해 “주병진이 건강상의 이유로 제작사에 하차를 요구했다. 그러나 실제 병원에 입원하지도 않았고 골프를 치러 다니는 등 무책임한 행보를 보였다”고 전했다. 

제작사 측은 “주병진 출연 소식에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줘 티켓이 모두 매진됐었다”며 “그러나 주병진이 하차하며 기존 공연 일정을 취소해야 했고 앞서 티켓을 구매한 관객들에게 환불을 해줘야 했다. 따라서 관객이 현저히 줄었고 공연 수입 역시 감소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돌연 하차 이유에 대해 “주병진이 하차를 공지하기 전 상대 배우인 박해미와 말다툼이 있었다”고도 밝혔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86하락 4.9713:44 10/17
  • 코스닥 : 647.39하락 4.5713:44 10/17
  • 원달러 : 1186.30하락 1.513:44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3:44 10/17
  • 금 : 58.80하락 0.6213:44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