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 출루율 4위’ 방망이 불붙인 추신수

 
 
기사공유
1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LA 에인절스와의 경기에서 3타수 2안타 1볼넷 2타점 2득점 맹타를 휘두른 텍사스 레인저스의 타자 추신수(오른쪽). /사진=로이터

시즌 개막 후 선발 출전에 어려움을 겪었던 추신수는 첫 3경기에서 10타수 1안타에 그치며 좋지 못한 타격감을 보였다. 그러나 점차 컨디션을 끌어올린 추신수는 연일 맹타를 휘두르며 ‘추추트레인’의 운행을 재개하고 있다.

추신수는 1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LA 에인절스와의 경기에서 1번 좌익수로 선발 출장해 3타수 2안타 1볼넷 2타점 2득점 맹타를 휘둘렀다.

이로써 3경기 연속 안타를 비롯해 최근 5경기 중 3경기에서 멀티 히트를 기록한 추신수는 시즌 타율을 0.345까지 끌어올렸으며 출루율 0.446 장타율 0.600 OPS 1.046을 기록하는 등 각 부문에서 뛰어난 성적을 마크하게 됐다. 시즌 초반이지만 현재까지 아메리칸리그(AL)에서 타율 9위, 출루율 4위, OPS 6위에 오른 추신수다.

특히 추신수의 출루율은 MLB 전체를 놓고 봐도 10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이날 추신수는 1회 말 첫 타석을 우전 안타로 장식했다. 그러나 후속타가 터지지 않으며 득점에는 실패했다.

추신수는 팀이 0-2로 뒤처지고 있던 4회 말에도 6구 승부 끝에 볼넷으로 출루에 성공했다. 이후 상대 실책과 대니 산타나의 2루수 땅볼로 3루까지 진루한 추신수는 노마 마자라의 타격 당시 2루수 실책이 나오면서 득점에 성공했다.

2-2 동점 상황이 이어지고 있었던 5회 말 1사 2, 3루 상황에서는 에인절스 선발 맷 하비를 상대로 풀카운트 승부 끝에 94마일 포심을 받아치면서 2타점 3루타를 폭발시켰다. 추신수의 시즌 두 번째 3루타이자 8번째 타점이었다. 이후 추신수는 대니 산타나의 우중간 2루타로 이날 두 번째 득점까지 올렸다.

팀이 5-2로 앞서던 7회 말에는 2루수 땅볼로 물러났으나 이미 제 몫을 다한 추신수였다. 소속팀 텍사스도 5-4 신승을 따내면서 기분 좋은 4연승을 거두게 됐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52.98하락 2.8215:26 05/20
  • 코스닥 : 702.38하락 11.7515:26 05/20
  • 원달러 : 1194.20하락 1.515:26 05/20
  • 두바이유 : 72.21하락 0.4115:26 05/20
  • 금 : 72.46상승 0.4215:26 05/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