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빌의 저주?… “1차전 무득점, 맨시티에 치명적일 것”

 
 
기사공유
18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4강 진출 실패가 확정된 후 머리를 감싸쥐고 있는 맨시티의 수비수 카일 워커. /사진=로이터

맨체스터 시티(맨시티)가 홈에서 열린 8강 2차전에서 명승부 끝에 토트넘 홋스퍼에게 4-3 승리를 거뒀다. 그러나 맨시티는 ‘원정 다득점 원칙’으로 4강 진출에 실패하면서 2시즌 연속 8강 탈락이라는 아픔을 겪게 됐다. 1차전에서 무득점 패배가 무척 뼈아프게 다가왔다.

이러한 가운데 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선수 출신이자 현재 축구 해설가로 활동 중인 게리 네빌이 맨시티와 토트넘의 2차전을 앞두고 남긴 발언도 주목을 받고 있다.

맨시티는 18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4-3 승리를 거뒀다. 맨시티는 합계 스코어 4-4를 만들었으나 원정에서 한 골도 넣지 못한 반면, 안방에서는 3골이나 내주면서 원정 다득점 원칙에 의해 토트넘에게 4강 티켓을 헌납했다.

경기 초반부터 엄청난 난타전이 펼쳐지면서 승부의 향방을 예측하기가 어려웠다. 전반 4분 라힘 스털링의 날카로운 오른발 슈팅으로 앞서간 맨시티는 손흥민에게 약 6분 만에 2골을 내주며 역전을 허용했다. 그러나 맨시티는 세르히오 아구에로의 패스를 받은 베르나르두 실바가 동점골을 만들면서 승부를 순식간에 원점으로 돌려 세웠다.

맨시티의 공세는 그칠 줄을 몰랐다. 전반 20분 케빈 데 브라이너의 엄청난 크로스를 받아 스털링이 멀티골을 터뜨렸으며 후반 14분에는 아구에로가 대포알 같은 슈팅으로 토트넘의 골망을 흔들면서 순식간에 상황이 역전됐다.

하지만 승리의 여신은 결국 토트넘을 향해 웃었다. 후반 28분 코너킥 상황에서 페르난도 요렌테가 VAR 판독 끝에 극적인 득점에 성공했다. 여기에 경기 종료 직전에는 스털링의 골이 오프사이드 판정으로 취소되기까지 했다. 결국 맨시티는 승리에도 불구하고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세 시즌만의 4강 진출에 실패하게 됐다.

이러한 가운데 축구 전문가로 활동 중인 네빌이 2차전이 열리기 전 방송에 출연해 손흥민 등을 앞세운 토트넘이 케인의 공백을 메울 수 있으며, 맨시티의 1차전 무득점 패배가 큰 변수가 될 것이라고 전망하면서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16일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에 출연한 네빌은 먼저 "케인이 없는 토트넘이 더 낫다고 말할 수는 없지만, 토트넘은 케인 없이 몇 차례 성공을 거뒀다"며 케인의 부재 속에서도 토트넘이 좋은 결과를 만들어냈다는 점을 언급했다.

이어 네빌은 "토트넘은 맨체스터 원정에 손흥민, 루카스 모우라, 알리가 출전할 것으로 생각된다. 그들은 기동성을 갖추고 있고 역습으로 맨시티 수비에 문제를 야기시킬 수 있다"고 평가했다. 실제로 네빌이 언급한 선수 중 한 명인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서 역습 찬스를 맞아 두 번이나 득점에 성공하면서 맨시티 쪽으로 크게 기울 수 있는 경기 흐름을 완전히 바꿨다.

또 네빌은 토트넘과 맨시티의 챔피언스리그 4강 진출 전망에 대해 "토트넘이 기회를 얻었다고 생각한다. 지난 1차전은 토트넘이 얻을 수 있는 최고의 결과 중 하나였다. 챔피언스리그 토너먼트에서 홈경기를 무실점으로 마친 것은 치명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 2차전 원정 경기를 앞두고 토트넘에게 큰 이점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리고 네빌의 발언처럼 맨시티는 원정 무득점에 발목을 붙잡히면서 토트넘에게 4강 자리를 양보하게 됐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52.78하락 3.0215:18 05/20
  • 코스닥 : 701.85하락 12.2815:18 05/20
  • 원달러 : 1193.90하락 1.815:18 05/20
  • 두바이유 : 72.21하락 0.4115:18 05/20
  • 금 : 72.46상승 0.4215:18 05/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