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훈 보도 무마 의혹, "정황 없어"

 
 
기사공유
최종훈 보도 무마 의혹. /사진=뉴스1

경찰이 가수 최종훈이 음주운전을 한 뒤 보도되지 않게 경찰에 청탁을 했다는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는 결론을 냈다. 최종훈은 2016년 2월 음주운전이 적발됐을 때 현장에 있던 경찰관에게 뇌물을 건네려 한 혐의(뇌물공여 의사표시)로 입건돼 지난 3월 16일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오늘(18일) 당시 사건 조사를 담당한 경찰관의 휴대폰을 포렌식하고 계좌를 추적해 수사를 벌인 결과, 언론보도를 무마한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약 21시간에 걸친 경찰 조사를 마치고 귀가한 최종훈은 당시 ‘범죄 의혹 무마를 위해 금품을 주었느냐’는 질문을 한 취재진에게 “아니다”라고 부인한 적이 있다.

아울러 2016년 현장에 있던 경찰관은 경찰 조사에서 최종훈이 음주운전 사실 자체를 무마하려 200만원을 건네려했다고 진술했다. 이 경찰관은 최종훈에게 금품 수수 거부 의사를 밝혔다. 이에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오는 19일 최씨를 뇌물공여 의사표시 혐의로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한다

최종훈은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 정준영과 함께 있던 단체 카카오톡 대화방에 불법 촬영 영상을 공유한 혐의(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 위반)도 받는다. 정준영이 이 단체 카카오톡 대화방에 있던 연예인 중 가장 먼저 기소돼 재판에 넘겨졌다. 최종훈을 비롯해 가수 로이킴, 에디킴도 최근 검찰에 송치됐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