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서 협력업체 30대 직원 쓰러져

 
 
기사공유
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 /사진=뉴시스DB

18일 오전 10시10분쯤 충남 서산시 대산읍 대곡리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에서 일하던 30대 근로자 A씨가 호흡곤란 증세로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 폐유저장시설에서 모터 펌프 교체 작업을 하던 A씨(33)가 쓰러진 것을 동료가 발견해 119구급대에 신고했다.

발견 당시 A씨는 의식과 호흡이 없어 현대오일뱅크 자체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진 뒤 헬기를 통해 천안 단국대병원으로 후송됐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작업 당시 호흡기 등 안전장비를 착용하고 있었는데 밀폐가 제대로 되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며 “A씨는 현재 의식을 회복했고 치료를 계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A씨가 유증기에 질식해 쓰러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 중이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45.31하락 14.2818:03 05/24
  • 코스닥 : 690.03하락 6.8618:03 05/24
  • 원달러 : 1188.40하락 0.818:03 05/24
  • 두바이유 : 68.69상승 0.9318:03 05/24
  • 금 : 66.73하락 2.4918:03 05/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