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디난드의 극찬 “누구도 데 브라이너처럼 패스할 수 없어”

 
 
기사공유
18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토트넘 홋스퍼를 상대로 최고의 활약을 선보인 맨시티의 미드필더 케빈 데 브라이너(가운데). /사진=로이터

토트넘 홋스퍼가 맨체스터 시티(맨시티)를 상대로 극적인 드라마를 연출하면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 진출에 성공했다. 최종 승자는 토트넘이었으나 맨시티 역시 홈에서 열린 2차전에서 엄청난 경기력으로 토트넘을 탈락 직전까지 몰고 가며 저력을 보였다.

맨시티의 월드 클래스급 선수들의 활약도 돋보였다. ‘주포’ 세르히오 아구에로는 대포알 같은 득점을 포함해 1골 1도움으로 활약했으며 베르나르두 실바 역시 귀중한 동점골을 넣는 등 팀의 공격을 주도했다.

특히 잉글랜드 최고의 윙어로 활약하고 있는 라힘 스털링은 세 번째 득점이 VAR 판정 끝에 아쉽게 무산되는 등 토트넘을 벼랑 끝까지 몰아붙였다. 통계 매체‘ 옵타’에 따르면 스털링은 이날까지 국가대표와 클럽 경기를 모두 포함한 50경기 동안 29골 14도움을 올리며 잉글랜드 출신 선수 중 가장 많은 공격 포인트를 올리고 있다.

여기에 맨시티의 미드필더 케빈 데 브라이너도 중원에서 맹활약하면서 본인이 완벽히 돌아왔음을 만천하에 알렸다. 잦은 부상으로 힘든 시기를 보냈던 데 브라이너는 8강 1차전에서는 선발 명단에서 제외됐으나 지난 크리스탈 팰리스 원정경기에서 2도움을 올리는 등 최고의 활약을 선보이며 컨디션을 끌어올렸다. 그리고 8강 2차전에서도 굶주린 사자처럼 엄청난 활약을 펼치며 토트넘을 벼랑 끝까지 몰아 붙였다.

이날 스털링의 선제골을 포함해 아구에로의 네 번째 득점까지 총 세 개의 도움을 기록한 데 브라이너는 특유의 ‘빨간 볼’을 발동시키며 볼을 잡을 때마다 토트넘 선수들을 긴장하게 만들었다. 후반 9분에는 엄청난 슈팅을 날렸으나 위고 요리스가 가까스로 선방해냈다.

특히 스털링의 두 번째 골 장면은 데 브라이너의 뛰어난 패싱력을 엿볼 수 있었다. 전반 21분 실바의 감각적인 패스를 받은 데 브라이너가 오른쪽 측면에서 낮은 크로스를 올렸고, 데 브라이너의 발을 떠난 볼은 스털링에게 정확하게 배달되면서 맨시티가 경기 내 세 번째 득점을 올리게 됐다. 속도, 정확성 모든 면에서 완벽한 패스였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출신 수비수이자 축구 전문가로 활동 중인 리오 퍼디난드도 해당 장면을 보고 데 브라이너를 향해 극찬을 남겼다. 그는 18일(한국시간) ‘BT 스포츠’ 방송에 출연해 데 브라이너의 두 번째 도움을 보고 나서 “누구도 데 브라이너처럼 패스를 할 수 없다. 그는 지구상 최고의 패서다”라며 그를 추켜세웠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54.72하락 1.0815:05 05/20
  • 코스닥 : 703.20하락 10.9315:05 05/20
  • 원달러 : 1193.80하락 1.915:05 05/20
  • 두바이유 : 72.21하락 0.4115:05 05/20
  • 금 : 72.46상승 0.4215:05 05/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