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남동구 ‘간석 남부역’ 맛있는 거리·걷고 싶은 거리로 변모

 
 
기사공유
연와마을 걷고싶은거리 조성사업 준공식 /사진제공=남동구청
인천 남동구 ‘간석 남부역’ 연와마을이 맛있는 거리, 걷고 싶은 거리로 바뀌었다. 

18일 남동구에 따르면 구는 최근 간석 남부역 연와마을 일원에서 ‘걷고싶은 거리 조성사업’ 준공식 기념행사를 가졌다.

이날 준공식은 이강호 남동구청장과 최재현 남동구의회 의장을 비롯한 간석4동 자생단체장과 지역 주민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연와마을은 간석 남부역에 위치한 역세권의 다양한 먹거리촌임에도 무분별하고 과도한 간판과 불법 주정차 등으로 인해 환경개선이 요구되는 지역이었다.

구는 공공디자인 특화거리 조성사업을 계획하고 석산로9번길 120여m 구간에 간판 개선과 디자인 바닥 포장 및 주정차금지구역 지정으로 쾌적한 보행환경을 조성해 맛있는 연와마을, 걷고 싶은 거리로 재탄생시켰다.

구 도시경관과 관계자는 “실제 상인들이 활용하고 애정을 갖도록 수회에 걸쳐 워크숍을 열었으며, 직접 간판 디자인에 참여하는 등 의견을 충분히 수렴했다”며 “또 제작비용의 일부를 부담하게 하는 방식으로 민·관이 함께 만들어간 주민 참여형 사업이라는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이강호 구청장은 “앞으로도 원도심 지역 상권 활성화와 아름다운 남동구를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121.64하락 4.6918:03 06/25
  • 코스닥 : 710.02하락 7.6718:03 06/25
  • 원달러 : 1156.20하락 0.318:03 06/25
  • 두바이유 : 64.86하락 0.3418:03 06/25
  • 금 : 64.02하락 0.218:03 06/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