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사 소비자에 핵심정보 '주기적 안내'…은행 탄력점포 증대

 
 
기사공유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18일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 대회의실에서 개최된 금융소비자 간담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사진=임한별 기자

앞으로 소비자가 숙지해야할 핵심 사항은 금융회사가 주기적으로 안내해야 한다. 소비자 권익을 위해 필요한 정보임에도 소비자가 파악하기 어렵거나 놓치기 쉬운 정보가 많다는 지적이 나와서다.

금융위원회는 18일 정부청사에서 금융소비자 간담회를 열고 ‘금융소비자 보호 종합방안’을 발표했다. 현장 업무관행, 서비스를 개선한다는 목표로 소비자·금융회사·금융당국·보호인프라 등 4대 분야를 중심으로 세부과제를 마련했다.

소비자 호응이 높은 지점방문 예약제, 탄력점포 등이 확대된다. 근무 중 지점 방문이 곤란한 직장인을 위해 오피스·상가 등을 중심으로 은행 탄력점포를 지속 증대할 계획이다.

고객의 서류제출 부담도 최소화한다. 앞으로 자동차보험 보상후 상해보험금 청구 시 개인정보 보호에 위반되지 않는 범위에서 보험사가 교통사고 처리 내역서를 직접 조회한다. 또 전세대출이 있는 소비자의 신용카드 발급시 증빙서류를 카드사가 직접 확인한다.

금융위는 온라인 상품설명을 소비자 친화적으로 개선하기로 했다. 행태경제학 기법 등을 활용해 소비자가 상품관련 내용을 숙지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개편한다. 소비자가 ‘핵심사항은 반드시 클릭’해서 확인하도록 유도하는 방식을 활용할 계획이다.

고령층·장애인의 금융이용 불편도 해소한다. 금융위는 이들과 접촉가능성이 높은 주민센터를 활용해 휴면재산 찾기 서비스를 안내 및 신청 대행한다. 신청인의 휴면재산이 확인된 경우 신청인 계좌로 직접 지급할 방침이다.

금융사 CEO가 소비자 보호총괄책임자(CCO)를 겸직하도록 의무화한다. 금융사 CEO가 소비자 보호를 위해 부여된 역할이 거의 없어 관심이 낮다는 지적에 따른 조치다.

다만 금융소비자보호 실태평가 결과 종합평가등급이 1등급인 회사, 임원급의 CCO를 별도 선임한 회사(종합등급이 낮은 경우 제외) 등은 CEO의 CCO 겸직 의무를 지우지 않는다.

CCO의 별도 선임 대상 회사 기준도 명확히 한다. 업권별 일정 자산 이상이거나, 민원건수가 해당 권역내 비중 2% 이상이면 반드시 별도 CCO를 임명해야 한다. 금융위는 실효성을 담보하기 위해 금융소비자 보호 실태평가 때 홍보담당 임원 또는 최고정보책임자 등이 CCO를 겸직하면 최하 등급을 부여할 방침이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91상승 0.4918:03 10/18
  • 금 : 59.23상승 0.43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