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의 수사단, '대통령기록관' 압수수색

 
 
기사공유
대통령기록관 압수수색.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63)의 ‘별장 성접대 의혹사건’을 재수사 중인 검찰수사단이 대통령기록관 등을 대상으로 강제수사에 들어갔다. /사진=뉴스1

검찰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63)의 ‘별장 성접대 의혹사건’을 재수사 중인 검찰수사단이 대통령기록관 등을 대상으로 강제수사에 들어갔다.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 수사권고 관련 수사단(단장 여환섭 검사장)은 18일 과거사위가 재수사를 권고한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와 관련해 지난 15일부터 현재까지 세종시 소재 대통령기록관을 압수수색 중이라고 밝혔다.

수사단은 또 이날 오전부터 경찰청 정보국과 수사국, 서울 서초경찰서에 대한 압수수색을 하고 있다.

대통령기록관은 역대 대통령과 관련된 청와대 기록 등을 보관하는 시설로 수사단은 이곳의 압수수색을 통해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김 전 차관 의혹과 관련해 작성한 보고서 등을 확보하려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경찰청과 서초경찰서에선 지난 2012~2013년 김 전 차관과 뇌물공여자로 지목되는 건설업자 윤중천씨 관련 수사기록을 확보하고 있다.

검찰은 확보한 압수물을 바탕으로 경찰이 김 전 차관 관련 의혹 첩보를 입수한 경위와 이후 수사 과정, 청와대 보고 시점과 방법을 확인할 방침이다.

수사단 관계자는 "청와대 측과 경찰 측이 내사사실을 보고했는지, 동영상 확보 관련 거짓말을 했는지, 관련 보고는 언제 했는지에 대해 서로 말이 맞지 않고 그 과정에서 (청와대가 경찰을) 질책한 게 문제가 되고 (수사가) 권고된 거라 동영상 확보 시점, 청와대 보고 시점이 차관 내정 전인지 등 확인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 "서초서의 경우 권씨 고소로 처음 (불거진) 이 사건에 대한 동영상 첩보 등을 가장 먼저 입수했을 가능성이 있어 그에 대한 경찰 내부 보고 여부를 보려고 같이 (강제수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는 지난 2013년 3월 김 전 차관 성접대 의혹 경찰 수사에 당시 곽상도 청와대 민정수석(현 자유한국당 의원)과 이중희 민정비서관이 부당 개입과 수사팀 인사 불이익 등 직권남용 혐의가 있다며 지난달 25일 검찰에 수사를 권고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55.71하락 0.0915:32 05/20
  • 코스닥 : 702.08하락 12.0515:32 05/20
  • 원달러 : 1194.20하락 1.515:32 05/20
  • 두바이유 : 72.21하락 0.4115:32 05/20
  • 금 : 72.46상승 0.4215:32 05/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