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인 있는지 왜 물어"… 구직자 87%, 취업 면접에서 불쾌감 느껴

 
 
기사공유
벼룩시장구인구직이 20대 이상 성인남녀 224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면접 시 불쾌감을 느껴본 적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미지투데이

이에 따르면 87%가 ‘있다’고 답했다. 불쾌감을 느꼈던 이유로는 ‘면접에 적합하지 않은 질문’(34.5%)을 첫번째로 꼽았다. 이어 ‘반말, 휴대폰 보기 등 면접관의 성의 없는 태도’(26%), ‘성의 없는 짧은 면접 시간’(20.5%), ‘채용공고와 다른 면접 내용’(12%), ‘지나치게 긴 면접 대기시간’(7%) 순으로 답했다.

면접 시 불쾌했던 질문의 유형도 다양했다. ‘애인 유무, 결혼 계획 등 사적인 질문’(37.2%)은 물론 ‘스펙, 경험을 무시하는 질문’(20.7%), ‘부모님 직업, 재산 등 가정환경 관련 질문’(19%), ‘나이, 성별, 출신지역 관련 차별적인 질문’(13.3%), ‘극단적인 상황을 가장한 압박 질문’(12.6%) 등 업무와는 상관없는 무례한 질문을 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벼룩시장구인구직
면접관에게 들은 가장 불쾌했던 말로는 ‘나이가 몇인데 경력이 이거 밖에 안돼? 등 경력 무시 발언’이 31.2%로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결혼하면 그만둘 거냐? 등 성차별적인 발언(26%), ‘일 못할 것 같다 등 인격 무시, 비꼬는 발언”(22.5%), ‘애인은 왜 없어 등 사생활 관련 발언’(13.2%), ‘사진보다 뚱뚱하다 등 외모 비하 발언’(7.1%)이 뒤를 이었다.

하지만 부당한 대우 및 불쾌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적극적인 대응에 나서는 이는 많지 않았다.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기분이 나빴지만 취업을 생각해 참았다’(62.2%)고 답했기 때문이다. 이외에도 ‘의욕이 떨어져 나머지 질문에 대충 대답했다’(15.2%), ‘그러려니 하고 넘겼다’(15%) 등 대부분이 소극적인 대응을 하고 있었다.

반면 면접관의 불쾌한 태도에 ‘취업플랫폼 등에 면접 후기를 올렸다’(4.2%)거나 ‘면접 중 불쾌함을 표시했다’(2.5%)거나 ‘면접 후 문제제기를 했다’(0.9%)는 응답자의 비율은 100명 중 8명꼴로 아주 적었다.

불쾌한 면접 경험을 겪었던 기업 규모는 ‘중소기업’(48.1%), ‘개인사업자’(22.3%), ‘중견기업’(20.6%), ‘대기업’(9%) 순이었다.

면접 때 만나고 싶은 면접관으로는 ‘지원자를 존중해주는 면접관’(45%)을 1위로 꼽았으며 ‘연봉, 직무 등에 대해 잘 설명해주는 면접관’(20.8%), ‘스펙, 경력, 나이, 성별 등에 선입견이 없는 면접관’(17.2%), ‘지원 서류를 꼼꼼히 읽고 질문하는 면접관’(9.8%), ‘지원자의 장단점에 대해 피드백 해주는 면접관’(7.2%)이 그 뒤를 이었다.

한편 면접분위기가 입사 결정에도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응답자의 70.1%가 ‘면접 분위기가 입사 결정에 영향을 준다’고 답했으며 이들 중 실제로 ‘합격했지만 입사하지 않았다’고 답한 응답자는 79.3%였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4.84상승 4.1518:03 10/21
  • 코스닥 : 649.18상승 2.4918:03 10/21
  • 원달러 : 1172.00하락 9.518:03 10/21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21
  • 금 : 59.70상승 0.4718:03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