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겨진 삼성의 자존심… 갤럭시 폴드 화면 불량 논란

 
 
기사공유
파손된 갤럭시 폴드. /사진=마크 구르만 트위터 캡쳐

삼성전자의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가 결함 논란에 휩싸였다. 오는 26일 출시를 앞두고 미국에서 공개한 리뷰용 제품의 화면에서 문제가 발생한 것이다.

17일(현지시간) 블룸버그, CNBC, 씨넷, 더버지 등 복수의 외신에 따르면 갤럭시 폴드의 디스플레이가 이틀 만에 먹통이 됐다. 갤럭시 폴드 액정이 파손되면서 단말기 화면의 절반이 꺼지는 현상이 발생한 것.

이번 문제는 갤럭시 폴드의 안쪽 디스플레이에서 발생했다. 삼성전자 측은 “갤럭시 폴드의 외부 보호막을 강제로 제거해 문제가 발생했다”며 “이 보호필름을 제거하지 말라고 소비자들에게 명확하게 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갤럭시 폴드에는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가 탑재된다. 지난해 말 공개된 이 디스플레이는 능동형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다. 자유롭게 구부릴 수 있어 폼팩터 혁신을 이끌 부품으로 각광받았다. 하지만 이날 일부 미디어와 인플루언서에게 공급된 제품에서 문제가 발생하면서 품질 논란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

일각에서는 갤럭시 폴드의 보호막을 제거하지 않은 상태에서도 디스플레이에 이상이 발생했다고 주장한다. 더버지의 디터 본 기자는 “평소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것과 다름 없이 갤럭시 폴드를 사용했는데 화면 가운데가 불거져 나왔고 육안으로 확연하게 디스플레이 파손이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삼성전자 측은 “화면보호막을 제거하지 않았음에도 디스플레이 파손이 발생한 경우에는 제품을 수거해 정밀 분석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사태에도 불구하고 갤럭시 폴드의 출시는 예정대로 진행될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화면보호막을 제거하지 말라고 명확하게 고지할 것”이라며 “출시가 미뤄지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갤럭시 폴드는 오는 26일(현지시간) 미국시장에서 LTE 모델이 출시되며 국내에는 다음달 중순 5세대 이동통신(5G) 모델이 출시될 전망이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52.98하락 2.8215:24 05/20
  • 코스닥 : 702.38하락 11.7515:24 05/20
  • 원달러 : 1193.90하락 1.815:24 05/20
  • 두바이유 : 72.21하락 0.4115:24 05/20
  • 금 : 72.46상승 0.4215:24 05/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