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슬 시동 거는 LPG 일반차 판매

 
 
기사공유

SM7 LPe 프리미엄 컬렉션 도넛 탱크 트렁크. /사진=르노삼성자동차
액화석유가스(LPG) 차의 일반판매가 지난달 말부터 허용된 가운데 국내 완성차업체들이 대응 모델을 선보이기 시작했다. 당분간은 르노삼성자동차와 현대·기아자동차의 3파전이 펼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LPG 규제 완화 이후 국내 완성차 5개사 중 3개사가 관련 모델을 출시했다. LPG차는 가솔린 모델과 비교해 가격 및 연료비 등이 최대 50%까지 낮은 것이 특징이다. 정부는 이번 LPG 규제 완화로 대기질 개선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연비 및 인프라 부족 등의 단점이 지적을 받고 있지만 시장에 대한 전망은 긍정적이다. 산업부는 이번 규제 완화로 2030년 LPG차시장 규모가 282만2000대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해 말 이 시장의 규모는 205만2870대였다.

국내 자동차업체들은 시장의 가능성을 보고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국내 완성차업체 5개 중 가장 적극적인 행보를 보인 곳은 르노삼성자동차다. 지난달 26일 LPG 규제 완화와 동시에 LPG 모델의 일반 판매가격을 공개하고 즉각 판매에 나섰다.

그 효과는 바로 나타났다. 르노삼성차에 따르면 지난달 LPG 모델의 판매량은 전월 대비 46.9% 늘었다. LPG차의 단점 중 하나인 트렁크 공간부족 문제를 해결한 도넛탱크 기술이 탑재된 SM6, SM7 LPG는 일반 판매를 시작해 4영업일 동안 각각 530대, 295대씩 판매했다. 전월 대비 실적은 각각 46.4%, 41.4%씩 늘었다.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도 이달부터 본격적으로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LPG차 판매활동에 나섰다. 현대차는 지난 16일부터 신형 쏘나타의 LPG 모델 판매에 들어갔으며 다음달 그랜저, 아반떼의 LPG 모델도 선보일 예정이다. 기아자동차는 지난 18일부터 K5와 K7 LPG차량의 일반 판매를 시작했다.

업계 관계자는 “규제 완화에도 소비자들은 인프라 부족과 수요 증가에 따른 LPG 비용 증가 등을 우려하고 있다”며 “하지만 제조사들이 LPG차량 출시에 속도를 내면서 이 시장이 당분간 주목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44.21하락 1.115:32 05/27
  • 코스닥 : 689.67하락 0.3615:32 05/27
  • 원달러 : 1184.50하락 3.915:32 05/27
  • 두바이유 : 68.69상승 0.9315:32 05/27
  • 금 : 66.73하락 2.4915:32 05/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