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요' 박하이, 팝 발라드→트로트 '독특 행보'

 
 
기사공유
박하이. /사진=장동규 기자

'프로듀스 101 시즌1' 출신 박하이가 트로트에 도전한다. 

박하이는 1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양화로 드림홀에서 두번째 미니앨범 '달라요'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오랜 기간 연습생으로 지내다 백댄서, 연기자 등의 활동을 이어온 박하이는 지난 2016년 방송된 '프로듀스 101'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이후 2017년 솔로로 데뷔한 그는 이번엔 트로트 가수로 나선다.

박하이. /사진=장동규 기자

팝 발라드 장르의 앨범 'Higher' 이후 2년 만에 돌아온 박하이는 이날 "감히 트로트에 도전장을 냈다. 새로운 장르에 도전해서 굉장히 떨린다"면서 "장윤정 언니처럼 저도 열심히 해서 성공하고 싶은 염원을 담아 (오프닝 노래로) 불렀다"고 말문을 열었다.

트로트에 도전한 계기에 대해 그는 "원래 언젠가는 꼭 해보고 싶었던 장르였다. 아이돌 하다가 트로트로 전향하시는 분들도 많다. 언젠간 나이가 들면 트로트라는 장르가 연륜이 있어야 잘 할 수 있는 장르라 생각했다"면서 "그런데 TV 조선 '미스트롯'을 하면서 재미가 생겼다. 심각한 노래 말고 신나고 가볍게 트로트라는 장르가 잘 하려면 어렵지만 가볍게 다가가면 남녀노소 신나게 즐길 수 있어서 그렇게 찾아뵙게 됐다"고 설명했다.

박하이. /사진=장동규 기자

타이틀곡 '달라요'는 입에 달라붙는 노랫말과 톡톡 튀는 스윙리듬이 중독성을 유발하는 곡으로 히트곡 제조기 멧돼지와 홍익인간 사단이 작곡, 박하이가 작사했다. 더불어 수록곡 '불맛사랑'은 세련되고 화려한 진보적 사운드가 돋보이는 곡으로 박하이가 쓴 도발적 가사가 시선을 끈다. 

마지막으로 박하이는 "트로트하면 떠오르는 걸죽한 목소리와 다른, 제 사랑스러운 목소리가 차별점"이라고 밝히면서 "아이돌 했다가 할 게 없어서 트로트 했다는 그런 이미지가 나오면 안 되기 때문에 더 열심히 하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박하이의 두번째 미니앨범은 지난 5일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됐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54.68하락 1.1215:04 05/20
  • 코스닥 : 703.36하락 10.7715:04 05/20
  • 원달러 : 1193.80하락 1.915:04 05/20
  • 두바이유 : 72.21하락 0.4115:04 05/20
  • 금 : 72.46상승 0.4215:04 05/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