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석' 박진영 전망은… 경륜 24기 특선급 '선봉'

 
 
기사공유

박진영(7번)이 지난 14일 광명 9경주에서 1등으로 결승선을 통과하며 특선급으로 특별승급했다. /사진=국민체육진흥공단
시즌 경륜이 2분기로 접어든 가운데 24기 신인들의 활약이 주목된다. 
 
특히 박진영이 동기 중 가장 먼저 특선급 특별승급에 성공해 눈길을 끈다. 차석 졸업자인 박진영의 상승세가 지속될 거라는 기대도 잇따른다.

박진영은 지난달 1일 부산 경주부터 8연승을 작성했다. 지난 14일 일요일 광명 우수급 9경주 결승 경주에 출전해 쟁쟁한 입상 후보들인 공태민, 임치형, 김원진, 이규민을 제압하며 9연승에 성공했다. 이로써 24기 중 가장 먼저 특선급에 이름을 올렸다.

사이클에서 경륜으로 전향한 박진영은 다른 동기보다 이른 나이에 경륜에 데뷔했다. 최근 강도 높은 웨이트 훈련과 지구력 보강 훈련으로 장기인 젖히기 능력을 배가하고 있다.

훈련 시 창원팀 선배인 성낙송이나 윤민우와 비교해도 시속에서 전혀 밀리지 않는다는 평이다. 따라서 창원팀의 차세대 주자로 손색없어 보인다.

반면 수석 졸업자인 공태민은 우수급에서 73%의 높은 연대율을 기록하고 있으나 고전하는 모양새다. 특선급 진입을 목전에 뒀지만 연거푸 고배를 마시고 있다.

다만 취약점인 선행력을 보강한다면 상반기에 특선급 승급이 점쳐지는 상황이다.  

전문가들은 공태민보다 파워와 지구력에서 앞서는 박진영에 주목하고 있다. 앞으로 체질 개선에 성공할 경우 대어급 선수로 성장이 가능하다는 판단에서다.

유성팀의 기대주인 오기호는 선행, 젖히기, 추입 등 다양한 전술 구사 능력을 바탕으로 우수급에서 자리를 잡는데 성공했다.

최근 페이스를 감안할 때 오기호의 특선급 승급은 가능하다는 평이다. 더구나 김현경의 조력을 받아 충청권 전력의 핵이 될 가능성도 있다는 시각이다.  

이들 외에 나머지 24기 2진급은 선발급 상위, 우수급 중급 실력 정도에 그쳐 당분간 기량 급성장을 기대하기는 힘들 것으로 보인다.

특히 상위 졸업자인 장우준(3위), 왕지현(5위), 이주현(6위)은 우수급에서도 적응에 실패하며 고전을 면치 못하는 실정이다. 장우준은 데뷔 초 기존 약체들에게도 밀리는 안타까운 상황을 연출했다.

 

박정웅 parkjo@mt.co.kr

여행, 레저스포츠를 소개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4.86상승 3.6118:03 05/22
  • 코스닥 : 706.93상승 2.9518:03 05/22
  • 원달러 : 1192.80하락 1.218:03 05/22
  • 두바이유 : 72.18상승 0.2118:03 05/22
  • 금 : 71.64하락 0.8218:03 05/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