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없는 논란' 최종훈·정준영, 이번엔 집단 성폭행?

 
 
기사공유
집단 성폭행. 최종훈 정준영. 사진은 정준영과 최종훈. /사진=장동규기자, FNC엔터테인먼트

그룹 FT아일랜드 출신 최종훈과 정준영 등에게 집단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이 등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8일 SBS funE는 정준영, 최종훈, 버닝썬 직원 2명, 사업가 박 씨가 속한 채팅방에서 집단 성폭행을 의심케 하는 대화가 오갔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정준영, 최종훈, 버닝썬 직원 김모씨, YG엔터테인먼트 전 직원 허모씨, 사업가 박모씨 는 지난 2016년 정준영 팬사인회 이후 술자리를 가졌다. 그러다 이들과 친분이 있는 여성 A씨가 동석했다.

술자리는 호텔로 이어졌고 A씨는 술을 마시다 정신을 잃게 됐다. 하지만 A씨가 다음날 아침 정신을 차렸을 때 옷이 벗겨진 상태였다. 심지어 A씨는 일행에게 무슨 상황이냐고 되물었지만 장난식으로 성관계를 하자고 들이댄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A씨는 '단톡방' 사건이 터진 후 최종훈 등에게 연락을 취해 "내 몰카 찍었냐"라고 물었지만 그들은 "절대 아니다. 네 이야기조차 나오지 않았으니 믿어 달라"라고 말했다.

A씨는 2012년 지인의 소개로 정준영과 알게 됐고, 승리와 교제했던 A씨 친구와의 친분으로 두루 함께 모인 적 있다고도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정준영 단톡방'에서 A씨 관련 사진과 당시 녹음된 음성파일을 발견했고, A씨는 오늘(19일) 정준영, 최종훈 포함 5명을 고소할 예정이다. 경찰은 고소장이 접수되는대로 A씨를 조사한 뒤 정준영, 최종훈 등을 차례로 조사할 방침이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8.03하락 10.8313:17 10/23
  • 코스닥 : 656.64상승 0.7313:17 10/23
  • 원달러 : 1174.00상승 4.313:17 10/23
  • 두바이유 : 59.70상승 0.7413:17 10/23
  • 금 : 58.95하락 0.4313:17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