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없는 아파트?… 최첨단 공기청정시스템 경쟁 치열

 
 
기사공유
/사진=머니투데이
미세먼지로 인한 건강문제가 심각해지자 건설사들이 앞다퉈 첨단 공기청정시스템을 도입하고 있다. 공기청정시스템을 직접 개발하거나 관련기술을 아파트에 적용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19일 부동산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건설업계는 최근 초미세먼지를 99.95%까지 제거할 수 있는 헤파(HEPA) 필터 공기청정시스템을 도입했다.

대림산업과 현대엔지니어링은 새로 선보이는 주거플랫폼 ‘C2 HOUSE’(C2 하우스)에 음식을 만들 때 발생하는 냄새와 미세먼지, CO2(이산화탄소) 등을 막는 공기청정형 환기시스템을 적용한다.

일반적인 공기청정기는 미세먼지를 걸러주지만 이산화탄소 등의 오염물질은 제거할 수 없다. 따라서 환기와 공기청정이 같이 되는 방법을 개발한 것이다.

삼성물산은 음식 조리 시 발생하는 미세먼지뿐 아니라 남은 음식 냄새를 제거할 수 있는 환기시스템도 설치한다.

포스코건설은 공기통로까지 청결하게 유지하는 향균 황토덕트를 사용해 환기와 공기청정, 초미세먼지 제거기능을 갖춘 빌트인시스템을 도입한다. 롯데건설도 24시간 작동하는 실내환기시스템을 개발했다.

또 현관에서 공기 바람을 통해 미세먼지를 털어주고 밖으로 배출하는 시스템도 있다.

대림산업은 실내놀이터와 그린카페 등의 커뮤니티시설에도 공기청정 및 환기시스템을 적용할 방침이다. 대림산업의 C2 HOUSE는 하남 감일지구 '감일 에코앤 e편한세상'에 적용할 계획이다.

GS건설은 서울 '방배그랑자이'에 환기형 공기청정시스템 ‘시스클라인’(Sys Clein)을 도입해 홈네트워크시스템과 사물인터넷을 연계시켰다. 실내 CO2 농도가 높아지면 환기시스템이 자동으로 작동된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미세먼지 차단에 효과적인 기술이 기존 주택과 차별화돼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2.71상승 28.112:44 10/14
  • 코스닥 : 642.54상승 9.5912:44 10/14
  • 원달러 : 1181.80하락 712:44 10/14
  • 두바이유 : 60.51상승 1.4112:44 10/14
  • 금 : 60.44상승 2.6712:44 10/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