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 여대생 피살, 경찰 용의자 긴급 체포

 
 
기사공유
경찰. 부산. 부산 대연동. 살인사건. 부산 대연동의 한 주택가 골목에서 여대생 A씨(21)가 살해된 채 발견된 가운데 경찰이 20대 남성을 용의자로 긴급 체포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부산 대연동의 한 주택가 골목에서 여대생 A씨(21)가 살해된 채 발견된 가운데 경찰이 20대 남성을 용의자로 긴급 체포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A씨(25)를 강도살인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1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전날(18일) 오전 4시16분쯤 부산 남구의 한 골목에서 귀가하는 여대생을 뒤따라가 목을 졸라 살해하고, 시신을 인근에 주차된 차량 밑에 유기하고 핸드백을 빼앗아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같은 날 오전 7시37분쯤 자동차 아래에 여자가 깔린 채 숨져 있다는 신고를 받고 수사에 나섰다.

경찰은 인근 CCTV영상과 주차차량 블랙박스 영상 등을 분석해 용의자의 인상착의를 확인한 이후 같은 날 밤 8시쯤 A씨를 긴급 체포했다.

체포 당시 A씨는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079.12하락 9.7414:00 10/23
  • 코스닥 : 657.94상승 2.0314:00 10/23
  • 원달러 : 1173.70상승 414:00 10/23
  • 두바이유 : 59.70상승 0.7414:00 10/23
  • 금 : 58.95하락 0.4314:00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