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장시황] 코스피·코스닥, 미·중 경제지표 개선에 반등

 
 
기사공유
국내증시가 미·중 실물 경제지표 개선에 따른 긍정적인 영향으로 반등했다.

코스피지수는 19일 전 거래일 대비 9.65포인트(0.44%) 오른 2223.42에 거래를 시작했다.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25억원, 43억원 순매수했으며 기관은 70억원 순매도했다.

SK하이닉스가 1%대 강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대부분 시총 상위종목이 보합권내 등락을 나타내고 있다.

코스닥은 이날 전 거래일 대비 3.90포인트(0.52%) 오른 757.42에 거래를 시작했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25억원, 5억원 순매수했으며 개인은 32억원 순매도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메디톡스, 에이치엘비, 셀트리온제약 등이 1%대 상승세다.

서상영 키움증권 애널리스트는 “중국에 이어 미국 실물 경제지표가 개선돼 반등 가능성이 높다”며 “다만 유로존 경기 둔화 이슈가 재부각된 점을 감안하면 반등폭은 제한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홍승우 hongkey86@mt.co.kr

머니S 증권팀 홍승우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4.91하락 13.0314:34 10/18
  • 코스닥 : 646.22하락 3.0714:34 10/18
  • 원달러 : 1181.40하락 5.614:34 10/18
  • 두바이유 : 59.91상승 0.4914:34 10/18
  • 금 : 59.23상승 0.4314:34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