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박, 눈물 (ft.수경은 거들 뿐)

 
 
기사공유
존박 눈물. /사진=tvN 방송캡처

가수 존박이 양파를 썰다 눈물을 흘려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18일 밤 첫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예능 프로그램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 편'(이하 '현지에서 먹힐까')에서는 LA에서 푸드트럭을 운영하는 이연복 셰프, 신화 에릭, 가수 존박, 개그맨 허경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미국 대형마트에서 장보기를 마친 멤버들은 주방에 한데 모여 자장면, 탕수육 등 요리의 재료들을 준비했다.

자신을 '양파릭'이라고 표현한 에릭은 양파 까기에 엄청난 자신감을 보였고 실제로 빠른 속도로 양파를 벗겨 감탄을 자아냈다. 존박 또한 이연복의 양파 썰기 강의를 들으며 학구열을 불태웠다.

그러나 존박은 이내 양파의 매운 향에 눈물을 쏟았고 급하게 수경을 착용했지만 앞이 잘 보이지 않아 결국 수경을 벗어 웃음을 자아냈다. 

허경환은 꿋꿋하게 수경을 쓰고 양파 썰기에 몰두했다. 반면 두 사람과 달리 에릭은 여유로운 모습으로 양파 깎기를 완료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