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제약, 베트남에 사전피임약 수출 임박

 
 
기사공유
최호진 동아제약 최호진 사장(우)과 응웬 도안 뚜 베트남 인구가족계획국장(좌)이 사전피임약 수출계약 체결 직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동아제약
동아제약은 지난 18일 오후 동대문구 용두동 본사에서 베트남 보건부 산하 인구가족계획국과 사전피임약 수출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지난 2017년 8월 동아쏘시오그룹과 베트남 인구가족계획국 간 사전피임약 공급 양해각서 체결 후 이뤄진 첫 수출 계약이다.

이번 계약에 따라, 동아제약은 베트남에서 제품 허가 승인이 완료되면, 준비과정을 거쳐 올해 3분기 중으로 인구가족계획국에 약 100만달러 상당의 사전피임약 ‘멜리안’을 수출할 예정이다.

동아제약은 2018년 2월 베트남 보사부에 제품 허가 신청을 완료했으며 이달 내 최종 허가승인을 앞두고 있다.
 

한아름 arhan@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기자. 제약·바이오·병원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45.42하락 14.1715:28 05/24
  • 코스닥 : 690.16하락 6.7315:28 05/24
  • 원달러 : 1188.40하락 0.815:28 05/24
  • 두바이유 : 67.76하락 3.2315:28 05/24
  • 금 : 69.22하락 2.0115:28 05/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