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신고하자 화형' 방글라데시서 벌어진 끔찍한 비극

 
 
기사공유
방글라데시. 성추행. 화형. 누스랏 자한 라피. 학교 교장의 성추행을 고소한 여학생이 참혹하게 화형당한 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사진=뉴스1(라피 가족 제공)

학교 교장의 성추행을 고소한 여학생이 참혹하게 화형당한 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최근 BBC 등 외신에 따르면 방글라데시의 소도시 페니에서 이슬람 학교를 다니던 누스랏 자한 라피(19)는 지난달 27일 교장실에 불려가 교장으로부터 수차례 성추행을 당했다.

방글라데시 내에서는 성추행과 같은 성범죄가 사회적 수치로 함구되지만 라피는 가족들의 지지를 받아 교장을 경찰에 고소했다.

하지만 경찰들은 성추행 피해자인 라피에게 공개된 장소에서 진술을 받는가 하면 핸드폰으로 영상을 찍으며 얼굴을 보이라고 강요하기도 했다. 해당 영상은 추후 지역 신문에 유출됐다.

경찰은 교장을 성추행 혐의로 체포했지만 교장의 지지자들은 거리에 모여 라피를 규탄하고 교장의 석방을 촉구했다.

지난 6일 사건 발생 11일째, 라피는 교장에 대한 고소를 취하하라는 일당에게 보복을 당했다. 이들은 라피의 몸에 등유를 붓고 불을 질러 자살처럼 위장하려 했다.

라피는 전신 80% 화상을 입고 병원에 입원한 지 4일 만에 숨졌다.

경찰은 사건에 연루된 15명을 체포했고 그중 7명을 살인 혐의로 기소했다. 이들 중에는 교장을 지지하는 시위를 조직했던 남학생들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1.29상승 6.5118:03 06/20
  • 코스닥 : 727.32상승 9.6118:03 06/20
  • 원달러 : 1162.10하락 1418:03 06/20
  • 두바이유 : 61.82하락 0.3218:03 06/20
  • 금 : 61.22상승 1.318:03 06/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