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정 해명해"

 
 
기사공유
서민정. /사진=JTBC 제공

서민정이 업체 홍보를 위해 방탄소년단을 이용했다는 의혹에 휩싸여 논란이 일고 있다. 서민정은 오늘(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댓글을 통해 "해명이 늦어진 점 사과드린다. 혼자만의 일이었다면 바로 답해드리고 싶었는데 방송 중의 일이라 더 신중하게 확인해보고 말씀드리려 했다"고 말했다.

서민정은 "작년 가을 케이팝을 소개하는 데모테이프를 몇 차례 녹음했던 인연으로 라디오 방송국 피디님께서 이번에 방탄소년단이 라디오에 첫 출연하는데 와서 환영해주면 어떻겠냐고 하셨다"며 "담당 피디가 프로그램 분위기를 좋게 하기 위해 다른 아티스트가 올 때도 프로그램의 일부분으로 선물을 나눠드렸다고 했다. 지인분과 담당 피디가 상의한 후 저와 지인이 아이디어를 내 방탄소년단만을 위한 모자를 제작 주문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방송이 끝나고 저와 지인이 방탄소년단을 만난 반가움으로 인스타그램에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렸지만, 그 후에 오해가 생기고 방탄소년단에게도 피해가 되고 싶지 않아서 지인에게 게시글을 내려달라고 했다"며 "제가 지인의 제품을 홍보하고 돈을 번다는 일은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고 당연히 사실도 아니다. 환영하고 축하하는 마음 밖에 없었는데 오해가 있었다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거듭 고개 숙였다.

서민정은 "논란이 되고 다시 한번 확인하려고 프로그램 담당 피디와 방탄소년단 매니지먼트에 전화를 드렸다. 전달된 선물이 시제품이 아니고 홍보성이 아니라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하기에 혹시라도 제가 나서는 게 방탄소년단이나 라디오 방송국에 피해가 될까봐 따로 해명을 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마지막으로 "이 일로 방탄소년단분을 언급하게 돼 멤버와 팬들에게도 죄송한 마음이 크다. 그래서 미뤄왔지만 오해를 풀고 싶어 이렇게 용기내서 글을 남긴다"며 "앞으로도 방탄소년단이 팬들과 함께 많은 사랑 받으시기를 조용히 응원하겠다. 심려를 끼쳐드려서 정말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서민정은 지난 12일 방탄소년단이 게스트로 출연한 미국 인터넷 라디오 'SiriusXM' 생방송에서 통역사로 함께했다. 서민정은 이 채널에서 K팝 라디오를 진행하고 있다.

서민정은 방탄소년단을 위해 직접 만들었다며 멤버들에게 각각의 이름이 새겨진 모자를 선물했다. 멤버들은 서민정의 선물에 고마운 마음을 표하며, 모자를 쓰고 방송에 임하기도 했다.

이후 15일 지민은 방탄소년단 공식 트위터를 통해 “서민정 선배님 선물 진심으로 감사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에 서민정은 방탄소년단 트위터에 직접 댓글로 고맙다고 남기며 화답했다. 또한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방탄소년단과 이를 알려준 팬들에게 감동한 마음을 전했다. 특히 서민정은 “방탄소년단분들이 큰 사랑 받으시는 이유를 알 것 같아요. 너무나 따뜻하고 작은 것도 지나치지 않고 베풀어주는 선한 그 마음을 정말 정말 감사하게 받을게요"라고 말했다.

당시만 해도 방탄소년단 팬들은 서민정과 방탄소년단의 훈훈한 모습에 따뜻한 반응을 보냈다. 하지만 그 이후 논란이 불거졌다. 서민정 지인이 인스타그램에 방탄소년단이 해당 모자를 착용하고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게재한 것. 심지어 방탄소년단의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을 태그하며 "그들이 우리 비니를 착용했다(They are wearing our beanies)"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일부 팬들은 방탄소년단을 이용해 업체를 홍보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54.87하락 6.3809:35 05/22
  • 코스닥 : 704.90상승 0.9209:35 05/22
  • 원달러 : 1194.30상승 0.309:35 05/22
  • 두바이유 : 72.18상승 0.2109:35 05/22
  • 금 : 71.64하락 0.8209:35 05/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