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건설사 1분기 실적 '빨간불'… 경기부진에 수주악화 겹쳐

 
 
기사공유
/사진=뉴시스
주요 건설사의 올 1분기 실적에 빨간불이 켜졌다. 국내 주택경기 부진과 정부 SOC투자 감소, 해외수주 악화 '삼중고'가 겹친 결과다.

19일 FN가이드에 따르면 올 1분기 5대 건설사의 영업이익 전망치는 총 9006억원으로 지난해 1조2477억원보다 낮을 전망이다.

업계 1위 삼성물산은 유일하게 지난해 1분기 대비 영업이익이 늘어날 보인다. 시장 예상 영업이익은 전년동기대비 3.5% 증가한 2165억원으로 집계됐다. 다만 당기순이익은 7.4% 감소한 3363억원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처음으로 영업이익 1조원을 넘은 GS건설은 올 1분기 예상 영업이익이 53.8% 감소한 1803억원으로 집계됐다.

현대건설은 영업이익이 2124억원으로 전망, 전년동기 대비 2.8% 감소할 것으로 파악됐다. 매출액은 5.2% 늘어난 3조5382억원으로 추산된다.

대림산업은 영업이익이 전년동기 대비 29.9% 급감한 1741억원으로 예상됐다. 매출액도 같은 기간 22.6% 줄어든 2조1958억원으로 예상된다.

그동안 건설경기를 견인하던 주택 분양사업은 점차 줄어드는 추세다. 부동산정보서비스 직방에 따르면 올 1분기 전국 분양물량은 민영 기준 총 2만2630가구로 직전분기의 2만4577가구에 비해 약간 감소했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공공부문과 해외사업은 지난해와 비슷한 상황이지만 국내 주택사업 부진이 실적에 반영돼 올해 전체 실적도 좋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5.93상승 4.6813:15 05/22
  • 코스닥 : 708.08상승 4.113:15 05/22
  • 원달러 : 1194.90상승 0.913:15 05/22
  • 두바이유 : 72.18상승 0.2113:15 05/22
  • 금 : 71.64하락 0.8213:15 05/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