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분양 성수기 분위기 ‘물씬’… 견본주택 전국 12곳 개관

 
 
기사공유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이달 넷째주에는 많은 건설사들이 견본주택의 문을 활짝 열며 봄 분양 성수기를 한껏 달굴 전망이다.

19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이달 넷째주에는 전국 9곳에서 총 1696가구(오피스텔·임대 포함, 도시형생활주택·행복주택 제외)의 1순위 청약 접수가 이뤄진다.

또 당첨자 발표는 10곳, 계약은 14곳에서 진행되며 견본주택은 전국 12곳에서 개관될 예정이다.

이달 넷째주에는 많은 단지가 분양을 앞둔 가운데 서울 지역에서는 여러 대형 건설사가 강남 분양 마수걸이에 나서 눈길을 끈다.

강남 개포택지개발지구 내 일원대우아파트를 재건축하는 ‘디에이치 포레센트’와 방배경남아파트 재건축 단지 ‘방배그랑자이’가 공급에 나서 많은 수요자의 이목을 끌 전망이다.

주요 청약 접수 단지를 살펴보면 계룡건설은 서울 송파구 위례지구 A1-6블록 일대에 들어서는 ‘송파 위례 리슈빌 퍼스트클래스’ 1순위 청약을 받는다.

대우산업개발은 경기도 부천시 원미동 151-6번지 일대에 들어서는 ‘이안 더 부천’ 1순위 청약을 받는다.

이밖에 주요 견본주택 개관 예정 단지는 ▲디에이치 포레센트 ▲방배그랑자이 등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