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안타증권, 수익성 높인 파생결합증권 3종 공모

 
 
기사공유
/사진=유안타증권

유안타증권은 오는 23일까지 상품별로 각각 수익성을 높이거나 원금손실 가능성을 낮춘 유안타 홈런 ELS 등 파생결합증권 3종을 총 150억원 규모로 공모한다고 19일 밝혔다.

홈런S ELS 제4271호는 조건 충족 시 상환되는 수익률을 높여 수익성을 강화했다. 만기 3년, 조기 상환 주기 4개월의 원금비보장형 상품이며 HSCEI, EUROSTOXX50, NIKKEI225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한다. 모든 기초자산이 최초기준가격의 92%(4개월), 90%(8개월), 85%(12개월, 16개월, 20개월), 80%(24개월, 28개월), 78%(32개월) 이상일 때 연 6.42%의 수익률로 조기 상환된다. 조기 상환이 되지 않더라도 만기 시 모든 기초자산이 최초 기준가격의 65% 이상이면 19.26%(연 6.42%) 수익률로 만기 상환된다.

홈런E ELS 제4272호는 ‘저베리어’형으로 첫 조기 상환 조건을 87%로 낮춰 빠른 조기 상환이 가능하다. 만기 3년, 조기 상환 주기 6개월의 원금비보장형 상품으로 HSCEI, NIKKEI225, NASDAQ100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한다. 모든 기초자산이 최초 기준가격의 87%(6개월), 85%(12개월), 80%(18개월, 24개월, 30개월) 이상일 때 연 5.50%의 수익률로 조기 상환된다. 조기 상환이 되지 않더라도 만기 시 모든 기초자산이 최초 기준가격의 65% 이상이면 16.50%(연 5.50%) 수익률로 만기 상환된다.

홈런H ELS 제4273호는 온라인 전용 상품으로 삼성전자 보통주, KT&G 보통주를 기초자산으로 하며 조기 상환이 되지 않더라도 만기 시 원금의 90% 이상 지급하는 만기 1년의 원금 부분지급형 상품이다. 조기 상환 주기는 3개월로 모든 기초자산이 최초 기준가격의 101%(3개월, 6개월, 9개월) 이상일 때, 연 17.00%의 수익률로 조기 상환된다. 조기 상환이 되지 않더라도 만기 시 모든 기초자산의 만기평가가격이 최초 기준가격 이상일 경우 상승률이 낮은 기초자산의 수익률만큼 수익을 지급한다. 모든 기초자산 중 어느 하나라도 최초 기준가격 미만으로 하락하면 원금 손실이 발생할 수 있으나 최대 손실률이 -10%로 제한된다.

유안타홈런 ELS의 최소가입 금액은 10만원이며, 홈런S ELS 제4271호, 유안타 홈런E ELS 제4272호는 유안타증권 전국 지점 및 홈페이지, 모바일에서 청약할 수 있다. 온라인 전용 상품인 유안타 홈런H ELS 제4273호는 홈페이지와 모바일에서만 청약할 수 있다.
 

홍승우 hongkey86@mt.co.kr

머니S 증권팀 홍승우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1.25상승 5.5418:03 05/21
  • 코스닥 : 703.98상승 1.918:03 05/21
  • 원달러 : 1194.00하락 0.218:03 05/21
  • 두바이유 : 71.97하락 0.2418:03 05/21
  • 금 : 72.46상승 0.4218:03 05/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