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하다, 조니 뎁"… '앰버 허드' 출연 막으려 로비

 
 
기사공유
조니뎁. /사진=로이터

할리우드 배우 조니 뎁이 전 부인 앰버 허드의 '아쿠아맨' 출연을 제지하기 위해 워너 브라더스 대표에게 로비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미국 매체 할리우드 리포트 등 다수 외신은 18일(현지시각) 조니 뎁이 2016년 앰버 허드의 영화 출연을 막으려고 했다고 보도했다. 이 과정에서 당시 워너 브라더스의 대표 케빈 츠지하라에게 앰버 허드의 '아쿠아맨' 출연을 막아달라며 로비했다는 의혹 또한 제기됐다.

뿐만 아니라 조니 뎁은 워너 브라더스 외 다른 스튜디오에도 앰버 허드를 블랙리스트에 오르도록 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조니 뎁과 분쟁 중인 전 변호사 제이크 블룸은 비밀을 유지할 의무가 없어졌다며 해당 사실을 폭로했다.

한편 조니 뎁은 2015년 앰버 허드와 결혼한 뒤 이듬해 5월 파경을 맞았다. 앰버 허드는 조니 뎁에게 가정 폭력을 당했다고 밝히며 법적 공방을 펼쳐 큰 파장을 일으켰다. 이후 조니 뎁은 버지니아주 법원에 앰버 허드 때문에 자신이 '캐리비안의 해적' 시리즈에 출연하지 못했다며 앰버 허드를 상대로 명예 훼손 소송을 제기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45.31하락 14.2818:03 05/24
  • 코스닥 : 690.03하락 6.8618:03 05/24
  • 원달러 : 1188.40하락 0.818:03 05/24
  • 두바이유 : 68.69상승 0.9318:03 05/24
  • 금 : 66.73하락 2.4918:03 05/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