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신남방지역 진출 금융사, 현지화 노력해 달라"

 
 
기사공유
금융감독원./사진=머니S

금융감독원은 19일 신남방지역에 진출하는 국내 금융회사에게 지속적인 현지화를 노력해달라고 주문했다.

유광열 금감원 수석부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국내 금융회사 신남방 진출 지원 간담회'에서 "국내 금융사들은 장기적 안목을 가지고 해외점포의 현지화에 더 노력해 달라"며 "현지 소비자들에게 도움이 되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현지 전문인력을 적극적으로 채용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 수석부원장은 철저한 현지 법규를 준수도 강조했다. 그는 "해외 영업점포의 내부통제시스템 구축과 현지 법규의 철저한 준수에 보다 많은 관심을 기울여 주길 바란다"며 "최근 각국 감독당국은 자금세탁방지 내부통제시스템 구축 등에 대해 엄격하고 까다롭게 심사하고 있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이번 간담회는 정부의 신남방 정책 추진에 따라 아세안 국가들을 중심으로 국내 금융회사의 진출이 급속히 증가하자 해외진출 관련 다양한 애로사항을 청취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서는 향후 신남방국가 진출 수요 확대에 대비해 이를 총괄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기구의 설치 및 운영이 필요하다는 의견 등이 제시됐다. 신남방국가 진출 모범사례 및 현지 감독당국의 인허가 정책 동향 등도 공유됐다.

금감원은 국내 금융회사의 해외점포 검사를 금융회사 경영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방식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2.48상승 1.2313:40 05/22
  • 코스닥 : 707.46상승 3.4813:40 05/22
  • 원달러 : 1195.30상승 1.313:40 05/22
  • 두바이유 : 72.18상승 0.2113:40 05/22
  • 금 : 71.64하락 0.8213:40 05/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