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잡아라… LH가 도입한 ‘스마트 클린 버스쉘터’란?

 
 
기사공유
스마트 클린 버스쉘터 설치 사진 및 기능. /사진=LH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정보통신기술(ICT) 요소기술을 활용해 버스정류장 주변 대기오염을 개선하는 ‘스마트 클린 버스쉘터’를 도입한다.

21일 LH에 따르면 ‘스마트 클린 버스쉘터’는 미세먼지, 차량배기 가스 등 정류장 주변 오염물질 유입을 방지하고 공기정화장치 등을 통해 버스정류장 내 공기질을 개선하는 시설로 LH와 중소기업의 협업을 통해 개발됐다.

스마트 클린 버스쉘터는 내·외부에 설치된 측정기를 통해 공기질 개선이 필요하면 자동으로 작동돼 좋음, 보통, 나쁨 표시로 대기 상태를 보여준다. 또 이용자 편의 증진을 위해 공공 와이파이(Wi-Fi) 및 범죄 예방을 위한 안심벨 등도 설치됐다.

LH는 이번 시범사업의 효과를 분석해 앞으로 스마트도시로 조성되는 전국 모든 사업지구로 적용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류동춘 LH 스마트도시개발처장은 “앞으로 국민 건강을 위협하는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을 저감하기 위해 LH가 조성하는 스마트도시에 다양한 스마트 요소 기술을 접목하겠다“고 말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91상승 0.4918:03 10/18
  • 금 : 59.23상승 0.43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