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5분만에 완성되는 '백설 감자전' 인기

 
 
기사공유
CJ제일제당 감자전믹스 이미지
CJ제일제당 ‘백설 감자전’이 때아닌 특수를 누리며 폭발적인 인기를 모으고 있다.

CJ제일제당이 지난 열흘간(4월 8~18일) ‘백설 감자전’ 매출을 확인한 결과 평월 동일 기간 대비 5배 이상 신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기간 동안 판매된 제품수만 12만개에 달하며 출시 이후 최고 매출을 기록했다. 일부 유통채널에서는 품절사태까지 빚을 정도다.

CJ제일제당은 최근 공중파 예능프로그램 및 소셜네트워트서비스(SNS)상에서 ‘백설 감자전’이 ‘5분전’으로 불리며 화제를 낳은 점이 매출에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쿡방과 유튜브 등에서 진행한 레시피 마케팅이 주효했던 것. 이를 통해 감자 등 재료 손질 과정 없이 물을 붓고 섞어서 프라이팬에 5분만 부치면 전문점 수준의 전 요리가 완성되는 ‘백설 감자전’의 특장점이 직관적으로 전달됐다.

온라인에서의 반응도 뜨겁다. ‘백설 감자전’을 접한 소비자들은 ‘세상에서 제일 쉬운 전이다’, ‘라면 만큼 조리시간이 짧고 간편하다’라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CJ제일제당은 판매 호조에 맞춰 감자전 외에 호박전, 김치전 등 온라인과 SNS를 통해 다양하고 맛있게 ‘백설 컵전’을 즐길 수 있는 레시피 마케팅을 진행해 매출을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백설 컵전’은 감자전, 호박전, 김치전 등 3종으로 부침요리에 필요한 원물가루와 손질된 원재료가 용기 하나에 모두 들어 있는 편의형 제품이다. 재료 손질이 필요 없이 물을 부은 뒤 섞어서 프라이팬에 5분만 부치면 전문점 수준의 전 요리를 완성할 수 있다. 컵 용기 자체를 믹싱볼로 사용할 수 있어 간편하고, 용기 내부에 물 붓는 선이 표시돼 물과 반죽 비율을 맞춰야 하는 어려움이 없다는 것이 특장점이다.
 

김설아 sasa7088@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9.23상승 16.7818:03 11/14
  • 코스닥 : 663.31상승 1.4618:03 11/14
  • 원달러 : 1169.70상승 1.918:03 11/14
  • 두바이유 : 62.37상승 0.3118:03 11/14
  • 금 : 61.48하락 0.6818:03 11/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