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성아 나 용서해줘“… 휘성-에이미, 녹취록 들어보니

 
 
기사공유
휘성 / 사진=JTBC
가수 휘성이 방송인 에이미가 제기한 프로포폴 투약 및 성폭행 모의 논란을 반박할 녹취록을 공개했다.

휘성은 지난 19일 오후 인스타그램을 통해 입장문과 함께 에이미와의 통화내용이 담긴 녹취록을 공개했다.

휘성은 자신에 대한 의혹에 사실무근임을 밝히며 “에이미가 저에게 언론 매체를 통해 공식적으로 사과하겠다는 의사를 명확히 밝혔다”거 강조했다.

또한 “사실관계에 관한 확인 없이, 감정만 앞선 성급한 내용으로 사과문이 만들어져 논란이 될 것을 염려했다”는 휘성은 “먼저 에이미 씨에게 SNS의 허위 사실 게시물을 내려달라고 했고, 본인을 인터뷰했던 기자분께 사실을 전달해달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휘성은 에이미와 통화한 녹취록을 게재했다. 지난 17일 오후 5시 40분 휘성의 반박기사가 나가고 난 이후 오후 10시쯤 에이미로부터 먼저 걸려온 통화내용이다. 6분 가량 되는 녹취록에서 휘성은 에이미에게 자신은 성폭행 모의를 한 적이 없다고 항변했다.

녹취 파일에는 휘성이 에이미에게 “왜 그런 거냐”며 억울함을 호소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에 에이미는 “네 얘기를 들으니까 내가 쓰레기같이 느껴진다”, 내가 반박글 쓰겠다. 잘못했다”, “휘성아 나 용서해줘”라고 거듭 이번 사태를 사과한다.

한편 휘성은 해명이 늦어진 것에 대해 “에이미 씨가 실명을 거론하지 않았고 심신이 미약해 보이는 정황이 있는 상황에 제가 섣불리 나설 수 없었다”며 “사실에 근거한 입장문은 이미 사건 발생 당일 작성이 끝난 상태였고, 반박 증거 자료 역시 제출 준비가 돼 있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에이미의 폭로 이후 악플이 쏟아진 것에 대해 “이미 법적 효력을 발생시킬 수 있는 허위사실 유포와 인신공격을 한 언론과 악플러들에 대한 고소장이 작성되고 있다”며 “이 부분 만큼은 총력을 기울여 강력처벌로 이어지게 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가수 케이윌과 합동 콘서트 ‘브로맨쇼’를 취소한 것과 관련해선 “모든사태가 정리가 되고 나서 훨씬 완성도 높은 브로맨쇼를 개최할 수 있도록 공연기획사 측과 협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55.71하락 0.0918:03 05/20
  • 코스닥 : 702.08하락 12.0518:03 05/20
  • 원달러 : 1194.20하락 1.518:03 05/20
  • 두바이유 : 72.21하락 0.4118:03 05/20
  • 금 : 72.46상승 0.4218:03 05/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