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는 종북정권” 김태흠 의원 색깔론 주장

 
 
기사공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비롯한 당원들이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의 국정운영 규탄 장외 집회’에서 손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뉴스1

자유한국당은 20일 “해외에서 전자결재로 주식전문가 이미선의 헌법재판관 임명을 강행한 것은 국회를 무시하고 요즘말로 국민마저 개무시하겠다는 대국민 선전포고”라며 문재인 대통령을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한국당 좌파독재저지특별위원장인 김태흠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개최한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집회에서 “문 대통령은 야당이 반대하자 김경수·드루킹으로 정권을 잡은 세력답게 여론조작까지 하며 헌법재판관 임명을 강행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 규탄사’를 통해 “정부가 들어선지 2년도 채 안 돼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한 인사가 15명이나 된다”며 “이쯤되면 문재인 좌파독재 정부는 국민도 국회도 인사청문회도 아무 것도 필요없는 오만한 정부라는 점이 판명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어 “자유민주주의 국가인 한국을 좌파독재 국가로 만들겠다는 것”이라며 “이러한 좌파 세력을 좌시해서 되겠냐. 이들의 불순한 의도를 저지하는 것이 한국당과 애국 시민들의 역사적 소명이라고 생각한다”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김정은이 좋아하는 말만 골라서 하는 사람, 김정은 대리인을 할 사람을 통일부 장관으로 임명하는 정권이 종북정권이 아니고 무엇이겠냐”며 색깔론을 꺼내들었다.

그러면서 “헌법재판소를 청와대 2중대로 만드는 막장 좌파독재 정부, 국민 위에 군림하는 정부를 그대로 둘 수 있겠냐”며 “막장 좌파정권의 폭주를 한국당과 애국시민이 여러분이 함께 막아내자”고 성토했다.

한편 한국당은 이날 집회에 1만5000명 이상 동원을 목표로 당 지도부를 비롯해 국회의원과 당협위원장, 중앙당 및 시·도당 사무처 당직자, 당원, 국회보좌진 전원 등 전국에 총동원령을 내렸다.

집회 이후에는 청와대 방면으로 가두 시위를 벌인다. 이들은 시민들을 상대로 문재인 정권 실정을 부각하며 대국민 선전전을 이어갈 계획이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44.21하락 1.118:01 05/27
  • 코스닥 : 689.67하락 0.3618:01 05/27
  • 원달러 : 1184.50하락 3.918:01 05/27
  • 두바이유 : 68.69상승 0.9318:01 05/27
  • 금 : 66.73하락 2.4918:01 05/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