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북한·적폐만 보는 ‘북적북적 정권’ 심판하자 ”

 
 
기사공유
/사진=뉴시스 박영태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문재인 정부를 원색적으로 비판하며 정권심판을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20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장외집회에서 “이념의 포로가 된 이 정권은 적폐세력 청산만 이야기하고 지지율이 떨어지면 북한만 바라본다”며 “북한과 적폐청산만 하는 ‘북적북적 정권’을 심판하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집회이 계기가 된 이미선 헌법재판관 임명에 대해선 “정권이 헌법재판관을 마음대로 쥐락펴락해서 헌법재판소가 아니라 ‘친문재판소’를 만들려 하기 때문에 말도 안되는 후보의 임명을 강행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운동권 1기였던 노무현 정부가 국가보안법 폐지를 위해 얼마나 극렬하게 투쟁했는지 기억할 것”이라며 “그것을 막기 위해 열심히 싸웠는데 만약 헌법재판소에서 국가보안법이 위헌으로 결정나면 우리의 노력도 소용이 없어진다”고 주장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에 대해서도 “이해찬 민주당 대표와 정의당과이 힘을 합쳐 자기들 마음대로 하려는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공수처를 도입하면 이제 국회를 버려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자식들과 다음 세대에게 빚더미 대한민국을 물려주려는 포퓰리즘 정권을 막자”고 강조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6.63상승 21.7910:16 10/22
  • 코스닥 : 655.87상승 6.6910:16 10/22
  • 원달러 : 1170.50하락 1.510:16 10/22
  • 두바이유 : 58.96하락 0.4610:16 10/22
  • 금 : 59.38하락 0.3210:16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