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둔화·내수위축에… 1000대기업, 상반기 매출·영업익 감소 전망

 
 
기사공유
/그래프=한국경제연구원
한국경제연구원은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8일까지 시장조사 전문기관인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매출액 1000대기업을 대상으로 올해 상반기 실적전망을 조사한 결과 상반기 매출액증가율은 –3.01%, 영업이익증가율은 –1.75%로 전망됐다고 21일 밝혔다.

유환익 한경연 상무는 “이번 조사결과 올해 상반기 중 기업들의 외형(성장성)과 내실(수익성)이 동시에 악화될 개연성이 높다”며 “글로벌 경기둔화, 주력산업 경쟁력 위축, 미래신성장동력 부재 등을 고려할 때 기업들의 경영실적 악화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우려했다.

올해 상반기 중 매출액이 전년동기 대비 감소할 것이라고 응답한 기업 수는 증가할 것이라고 응답한 기업 수보다 1.71배 많았다.

상반기 매출액이 감소할 것으로 응답한 비중은 33.8%, 변동 없음 46.4%, 증가할 것으로 응답한 비중은 19.8%로 나타났다. 특히 상반기 매출액이 20% 이상 감소할 것으로 응답한 비중도 6.0%에 달했다.

상반기 중 영업이익이 감소할 것이라고 응답한 기업 수는 증가할 것이라고 응답한 기업 수보다 1.67배 많았다.

상반기 영업이익이 감소할 것으로 응답한 비중은 36.3%, 변동 없음 41.9%, 증가할 것으로 응답한 비중은 21.8%로 나타났다. 특히 상반기 영업이익이 8% 이상 감소할 것으로 응답한 비중도 7.3%에 달했다.

상반기 경영실적은 기업들이 작년 연말이나 올 초에 수립한 계획과 비교해서도 악화될 것으로 전망됐다.

당초 계획대비 악화될 것으로 응답한 비중이 개선될 것으로 응답한 비중보다 1.78배 많았다. 당초 계획보다 실적이 악화될 것으로 응답한 비중은 27.1%, 비슷 57.7%, 개선될 것으로 응답한 비중은 15.2%로 나타났다.

상반기 중 영업이익 하락요인주으로는 ▲글로벌 경기둔화, 내수위축에 따른 제품수요 감소(60.3%) ▲원자재, 인건비 등의 비용확대(26.5%) ▲주력제품 가격하락(7.3%) ▲신산업 투자비용 증가(2.6%) ▲미래기술 확보위한 R&D 비용증가(2.6%)의 순으로 조사됐다.

기업들은 실적악화에 대비해 사업구조조정에 적극 노력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들의 실적부진 대비책으로는 ▲부실사업 재편 등 사업구조조정(20.4%) ▲수출시장 다변화를 위한 신시장 개척(19.4%) ▲기존산업 및 신산업투자 축소(17.3%) ▲원천기술 확보노력(17.3%) ▲재무안전성 관리(12.2%) 순으로 나타났다.

정부 지원과제로는 ▲투자활성화를 위한 기업규제 완화(36%) ▲노동유연성 확대 및 임금안정화(23.8%) ▲신산업 지원강화(15.2%) ▲투자고용 관련 세제지원 확대(13.4%) 등을 꼽았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44.21하락 1.115:32 05/27
  • 코스닥 : 689.67하락 0.3615:32 05/27
  • 원달러 : 1184.50하락 3.915:32 05/27
  • 두바이유 : 68.69상승 0.9315:32 05/27
  • 금 : 66.73하락 2.4915:32 05/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