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화·살인사건 진주 아파트 주민 이주대책 추진

 
 
기사공유
안인득 / 사진=뉴시스 차용현 기자
경남 진주 한 아파트에서 발생한 방화·살인 사건 아파트 입주민의 이주대책이 추진된다. 입주민들이 사건 직후 심각한 트라우마를 겪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21일까지 참사현장이 발생한 아파트 주민 등에 대한 주거 불편과 민원을 접수한다고 20일 밝혔다.

참사가 난 아파트는 방화살인범 안인득(42)이 거주한 곳이다. 안씨가 불을 질러 대피나온 주민들을 흉기를 휘둘러 사망자 5명과 부상자 15명 등 20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이 때문에 참사 이후 같은 동 주민과 인근 동 주민 등은 정신적 불안감 등을 겪고 있으며 이주를 원하는 주민도 상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LH는 “참사가 발생한 아파트 입주민들이 다른곳으로 이동을 요구할 경우 들어줄 계획”이라며 “이같은 조치가 피해주민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9.23상승 16.7818:03 11/14
  • 코스닥 : 663.31상승 1.4618:03 11/14
  • 원달러 : 1169.70상승 1.918:03 11/14
  • 두바이유 : 62.37상승 0.3118:03 11/14
  • 금 : 61.48하락 0.6818:03 11/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