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종마약 투약 혐의' 현대가 3세, 인천공항서 긴급 체포

 
 
기사공유
인천지방경찰청. /사진=뉴스1
변종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는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손자 정모(28)씨가 21일 인천국제공항에서 긴급체포됐다.

21일 인천지방경찰처 마약수사대에 따르면 마약률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현대가 3세인 정씨를 입국장에서 체포했다.

정씨는 공급책 이모(27)씨로부터 변종마약인 액상 대마 카트리지를 구매해 서울 자택에서 세 차례 투약한 혐의를 받았다. 그는 SK그룹 창업주 고 최종건 회자의 손자 최모(31)씨와 한 차례 대마를 흡연한 혐의도 받았다.

한편 경찰은 정씨를 집중 조사하는 등 본격적인 수사에 돌입할 계획이다.
 

채성오 cso86@mt.co.kr  |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4.86상승 3.6118:03 05/22
  • 코스닥 : 706.93상승 2.9518:03 05/22
  • 원달러 : 1192.80하락 1.218:03 05/22
  • 두바이유 : 72.18상승 0.2118:03 05/22
  • 금 : 71.64하락 0.8218:03 05/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