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거녀 프로포폴 투약 의사, 구속영장 기각 이유는?

 
 
기사공유
동거녀에게 처방전 없이 프로포폴을 투약해 사망에 이르게한 혐의를 받는 성형외과 의사 이모(43)씨가 구속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법원이 동거녀에 프로포폴(수면마취제)을 투약시킨 혐의를 받는 의사에 대해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21일 서울중앙지법 명재권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성형외과 의사 이모(43)씨의 구속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 결과 동종 전과가 없는 점 등을 비춰 현 단계에서 구속 사유에 대한 필요/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명 부장판사는 “이씨가 범죄사실을 인정하며 반성하고 있다”며 “증거가 수집됐고 주거가 일정하다”고 밝혔다.

이씨는 숨진 동거녀 A(28)씨에게 처방 없이 프로포폴을 투약해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았다. A씨는 지난 18일 오후 3시10분쯤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아파트에서 팔에 프로포폴이 연결된 수액 바늘이 꽂힌 채 숨진 상태로 발견됐다.

경찰 조사에서 이씨는 “A씨가 평소 불면증이 있어 프로포폴을 처방전 없이 투여해줬다”며 “당일 오전에도 프로포폴을 투약하고 외출했는데 전화를 받지 않아 가보니 숨진 것으로 판단돼 119에 신고했다”고 진술했다.

한편 경찰은 A씨의 사망이 프로포폴 투약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시신을 부검하고 해당 성형외과를 압수수색해 이씨가 A씨의 죽음과 연관성이 있는지 들여다볼 계획이다.
 

채성오 cso86@mt.co.kr  |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4.86상승 3.6118:03 05/22
  • 코스닥 : 706.93상승 2.9518:03 05/22
  • 원달러 : 1192.80하락 1.218:03 05/22
  • 두바이유 : 72.18상승 0.2118:03 05/22
  • 금 : 71.64하락 0.8218:03 05/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