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지는 블록체인 시장… 차세대 플랫폼 경쟁 본격화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삼성SDS와 LG CNS를 비롯한 국내 IT서비스(SI) 업체들이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형 블록체인 플랫폼(BaaS)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카카오의 블록체인 자회사 그라운드X와 관계사 두나무는 블록체인 애플리케이션(디앱) 개발을 위한 블록체인 플랫폼 서비스에 공을 들이고 있다. 두나무가 내놓은 '루니버스'는 이더리움과 오픈소스를 활용해 만든 개발솔루션으로 쉽게 블록체인 디앱을 개발할 수 있도록 빠른 속도를 자랑하고 있다.

이 밖에 차세대 블록체인 플랫폼 ‘이그드라시’와 메신저 생태계 구축 위한 ‘니오 플랫폼’ 등도 블록체인 기반 플랫폼 출시가 예정돼 관심이 높아진다.

2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알투브이의 한국발 글로벌 블록체인 프로젝트 이그드라시(YGGDRASH)는 올 3분기 메인넷을 출시할 예정이다.

이그드라시는 멀티체인을 구현하는 테스트넷을 공개하고 개발자 커뮤니티로부터 이더리움의 잠재적 문제점으로 지적된 확장성의 문제를 실질적으로 해결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업계 최초로 멀티체인을 테스트넷에서 구현했으며 기술적으로 블록체인의 속도와 용량의 한계를 극복하는 데 한발짝 다가갔다는 평이다.

서동욱 이그드라시 대표는 “메인넷에서 운영되는 디앱(dApp)들은 DAO 수준의 독립성을 확보할 수 있게 할 것”이라며 “2분기에 공개될 베타 테스트넷을 통해 이그드라시의 기술력을 확인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글로벌 SNS 플랫폼 서비스 제공업체 니오앱스(NEEO Apps)는 양자정보기술을 적용한 암호화폐 개발을 시작하고 보안성이 높고 위협에 강한 생태계를 만들기 위해 오는 6월말 니오 플랫폼(NEEO Platform)을 출시할 예정이다.

니오 플랫폼은 실시간 자동 번역 기능이 있는 메신저에서부터 재미있는 게임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응용 프로그램으로 구성된 에코 시스템을 만들 계획이다. 모든 니오앱들의 기반인 블록체인 메커니즘은 악의적인 공격에 대한 데이터 보안 및 지속가능성을 제공한다.

니오앱스가 서비스하고 있는 니오메신저는 사전에 등재되지 않은 구어와 단어를 즉시 번역할 수 있으며 매일 새로운 어휘를 추가하는 인공지능 자가 학습앱으로써 현존하는 가장 강력한 동시 통·번역 메신저 어플리케이션이다. 니오메신저는 현재 한국을 비롯한 세계 178개 국가에서 다운로드해 활용하고 있다.

조형래 니오앱스 회장은 “니오 크립토는 ‘니오 셀&바이’라는 특별히 고안된 포털을 통해 사용할 수 있다”며 “아직 개발 중이지만 조만간 공식 출시가 되고 니오 크립토를 사용해 포털을 운영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장우진 jwj17@mt.co.kr

머니S 금융증권부 장우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40.92상승 16.8318:03 11/12
  • 코스닥 : 665.14상승 3.7718:03 11/12
  • 원달러 : 1160.80하락 618:03 11/12
  • 두바이유 : 62.18하락 0.3318:03 11/12
  • 금 : 61.15상승 0.2718:03 11/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