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쉽다 류현진', 9K 2실점 호투 불구 패전투수로

 
 
기사공유
류현진이 밀워키 타자를 상대로 피칭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MLB 중계영상 캡쳐
LA다저스의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이 5⅔이닝 2실점 9탈삼진이라는 준수한 성적을 거뒀지만 팀 타선이 받쳐주지 못해 패전투수로 기록됐다.

류현진은 21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밀러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지난 9일 사타구니 부상으로 마운드를 내려온지 12일 만에 치른 경기였음에도 효과적인 피칭을 기록했다.

3회 2사까지 무실점으로 틀어 막은 류현진은 올 시즌 홈런 최고기록 보유자인 크리스티안 옐리치에게 좌월 솔로포를 허용해 점수를 내줬다. 그러나 체인지업, 커브, 투심패스트볼 슬라이더 등 다양한 구질을 선택하며 밀워키 타선을 적절하게 공략했다.

류현진은 0대1로 뒤진 5회 매니 피냐에게 2루타를 허용하며 다시 위기를 맞았지만 특유의 위기관리 능력을 선보였다. 올란드 아르시아를 3구 삼진으로 잡아내는 등 실점을 허용하지 않고 이닝을 마쳤다.

6회에 다시 만난 옐리치와의 대결은 아쉽게 막을 내렸다. 류현진이 공략한 커브볼을 옐리치가 솔로홈런으로 맞받아쳐 밀워키의 두 번째 득점을 성공시켰다. 다소 흔들리던 류현진은 결국 2사 1, 2루 상황에서 딜런 플로로와 교체됐다.

이날 류현진은 5⅔이닝 6피안타(2피홈런) 1볼넷 9탈삼진 2실점을 기록하며 팀 에이스의 면모를 발휘했다. 옐리치와의 두 번의 맞대결에서 완패했다는 점은 아쉬운 대목이지만 팀 선발로 제 역할을 다했다는 평가다. 부상 복귀전에서 시즌 최다기록인 92개의 공을 던졌고 최고구속도 92.2마일, 시속 148km로 완벽한 피칭을 선보였다.

문제는 빈약한 타선이다. 임시 선발로 등판한 체이스 앤더슨에게 한 점도 내지 못한 LA다저스 타선은 불펜 투수진에게도 이렇다할 성적을 내지 못한 채 경기를 마쳤다. 올 시즌 두 번째 무득점 패배에 류현진의 호투도 빛이 바랬다.

한편 옐리치는 시즌 홈런 개수를 13개로 늘리며 메이저리그 전체 1위 기록을 유지했다.
 

채성오 cso86@mt.co.kr  |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2.27상승 27.6612:18 10/14
  • 코스닥 : 642.81상승 9.8612:18 10/14
  • 원달러 : 1181.90하락 6.912:18 10/14
  • 두바이유 : 60.51상승 1.4112:18 10/14
  • 금 : 60.44상승 2.6712:18 10/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