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용석 재반박, '임블리 진실 논쟁'은?

 
 
기사공유
부건에프엔씨 박준성 대표이사와 임지현 상무, 강용석 변호사. /사진=박준성 대표 인스타그램, 임한별 기자

강용석 변호사와 박준성 부건에프엔씨 대표이사의 설전이 계속되고 있다. 앞서 강 변호사는 박 대표의 아내이자 쇼핑몰 '임블리'를 운영하는 임지현 부건에프엔씨 상무의 과거를 폭로했다. 이에 박 대표가 반박글을 게재하자 강 변호사는 유튜브를 통해 재반박에 나섰다. 

강 변호사는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에 출연해 김세의 전 MBC 기자, 김용호 전 스포츠월드 기자와 함께 박 대표의 해명글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강 변호사는 “임지현의 전 남자친구 A씨와 박 대표 간 주장이 완전히 엇갈린다”며 임 상무와 A씨의 법원 판결문과 사건 조서를 인용해 주장을 재점화했다. 

강 변호사는 박 대표가 ‘임 상무가 성인이 된 후 A씨와 동거한 것‘이라고 반박한 데 대해 “판결문에도 임 상무가 ‘2006년 8월경부터 2011년까지 전 남자친구인 A씨와 교제했다’고 진술한 게 나와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임 상무는 1987년 10월31일생이다. 당시는 만 20세부터 성인이었다”고 설명했다. 
  
김세의 기자가 ‘그럼 법원 판결문이 허위냐’고 묻자 강 변호사는 “법원 판결문은 임 상무의 주장을 그대로 받아들여서 나온 것”이라고 답했다.  
  
강 변호사가 공개한 판결문에 따르면 임 상무와 임 상무 가족들은 A씨를 결혼 상대라고 생각할 만큼 믿었기 때문에 A씨와 A씨 동생에게 자신들의 인감 도장을 전달했다. 이를 토대로 A씨는 임 상무 명의의 통장을 개설해 사업자 등록을 해서 여러 개의 유흥주점과 커피숍을 운영했다. 
  
또 강 변호사는 사건 조서를 인용해 “사건 조서를 보면 당시 임 상무에 대해 ‘A씨의 자동차(벤츠) 탄 적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아니라고 했다’가 ‘타긴 탄 적 있다고 했다’가 임 상무 말이 많이 바뀌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임 상무가 조사에서 ‘동생이 카페를 한 것 맞냐’고 묻자 ‘아니다’라고 했다가 이후에 ‘월급은 받았다. 일도 했다’고 말을 바꿨다”고 설명했다. 이를 들은 김세의 전 기자는 “박 대표는 강 변호사의 주장에 대해 무엇이 사실 무근인지 다시 밝혀야 할 것“이라고 재해명을 요구했다.  

앞서 강 변호사는 지난 18일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채널의 '아무도 몰랐던 임블리의 충격적 과거 폭로'라는 라이브 방송에 참여했다. 출연진은 이날 '임블리 호박즙 사태' 등을 언급하며 임 상무의 과거도 들췄다.

강 변호사는 해당 방송에서 “임블리씨가 어려서부터 어떤 분하고 동거를 했다. 그 분이 생활비, 학비 등을 다 대줬다. 그러다가 그 분이 헤어진 후 돈을 돌려 달라 하고 법정 소송으로 까지 갔다”며 “빚문제”라고 주장했다.

이에 남편 박준성 대표는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강씨가 지현이에 대해 얘기한 내용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 당시 지현이 전 남자친구의 변호사였던 강씨가 저렇게 방송을 통해 얘기하고 낄낄대는 모습에 분노가 치밀어 오른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강씨와 일행은 제 아내를 미성년자일 때부터 동거하고, A씨에게 금전적 지원을 받아 생활했음에도 불구하고 빌린 돈을 갚지 않는 파렴치한 사람으로 만들었다”며 “지현이는 A씨와 성인이 된 이후 교제를 시작했으며 동거한 사실도 없다. 지현이와 동생들은 학비를 A씨로부터 지원받은 사실 또한 없다”고 반박했다.

하지만 강용석 변호사가 '강용석 임블리 진실 논쟁'이라는 제목의 반론 영상을 공개해 논란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4.84상승 4.1518:03 10/21
  • 코스닥 : 649.18상승 2.4918:03 10/21
  • 원달러 : 1172.00하락 9.518:03 10/21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21
  • 금 : 59.70상승 0.4718:03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