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타 혼수치료, 생사 기로 있었다?

 
 
기사공유
치타 혼수치료. /사진=모두의주방 방송캡처

래퍼 치타가 혼수치료를 감행해야했던 과거사를 고백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올리브 예능프로그램 ‘모두의 주방’에 배우 오윤아, 방송인 남창희, 래퍼 치타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청아는 치타에게 “’언프리티 랩스타’ 잘 봤다”며 팬심을 드러냈다. 이청아는 “특히 ‘코마 07’이라는 무대를 보고 집에서 많이 울었다”며 덧붙였다.

치타는 ‘코마 07’이라는 노래에 대한 배경을 설명했다. 치타는 "2007년에 버스와 부딪히는 교통사고를 당해 코마 상태에 빠졌었다. 그 소식을 듣고 엄마가 서울로 올라오시는 중에 1차 뇌수술을 했다. 그리고 2차는 부모님의 동의가 있어야 했다”며 “5분 정도의 시간 안에 머리를 다시 열고 수술을 하느냐, 아니면 혼수 치료(코마 테라피)를 하느냐, 둘 중에 하나를 선택해야했다"

이어 “혼수치료는 다른 장기들을 쉬게 하며 충격이 덜하지만 살아날 확률이 희박하다. 뇌수술을 하면 살 확률은 높아지지만 장애를 얻을 수 있다”며 “의사선생님이 선택할 시간을 5분밖에 안 주셨는데 아버지가 어머니에게 ‘은영이 잘못되면 우리도 같이 가자’ 그러셨다더라”고 말했다. 치타는 “부모님은 저의 혼수치료를 선택했고 그 때 저는 살 확률이 별로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청아는 “잠깐이지만 부모님이 치타씨 입장을 생각하셨을 거 같다”며 감동했다. 강호동은 “치타가 그래서 강해 보이지만 여린 것 같다”고 말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9.23상승 16.7823:59 11/14
  • 코스닥 : 663.31상승 1.4623:59 11/14
  • 원달러 : 1169.70상승 1.923:59 11/14
  • 두바이유 : 62.28하락 0.0923:59 11/14
  • 금 : 62.47상승 0.9923:59 11/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