걱, '천국의 과일'인 이유… 라이코펜 풍부

 
 
기사공유
걱. /사진=머니투데이 DB

희귀 과일 '걱'(게욱·Geuk)이 화제다. 

걱은 박과에 속하는 여러해살이 덩굴성 식물로 동남아 열대지역에서 자란다. 특히 베트남에서는 걱을 '천상의 열매', '천국의 과일'이라 부른다. 기쁨과 행운을 상징하는 귀한 과일로 여겨 새해맞이와 결혼식 등 행사에서 이용된다.

베트남에서 걱은 약용 및 음식재료로 이용된다. 붉게 익은 과일내부 종자 주위의 젤라틴 부분을 사용해 밥을 지으면 붉은색의 윤기가 흐른다. 또 다이어트 주스로도 활용된다.

무엇보다 걱은 라이코펜(Lycopene)이 풍부해 유럽과 미국에서는 항암 치료제 연구 재료로도 각광받는다. 라이코펜은 노화 방지에 효능이 좋은 카로티노이드 항산화물질이다. 걱에 포함된 라이코펜은 토마토의 70배나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4.86상승 3.6118:03 05/22
  • 코스닥 : 706.93상승 2.9518:03 05/22
  • 원달러 : 1192.80하락 1.218:03 05/22
  • 두바이유 : 72.18상승 0.2118:03 05/22
  • 금 : 71.64하락 0.8218:03 05/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