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강호 "영화 기생충, 봉준호의 진화이자 한국 영화의 진화"

 
 
기사공유
배우 송강호가 22일 오전 서울 중구 소공동 웨스턴조선호텔에서 열린 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배우 송강호가 영화 '기생충'을 두고 "봉준호 감독의 진화이자 한국 영화의 진화"라고 평가했다. 

22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 호텔에서 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봉준호 감독을 비롯해 배우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 등이 참석했다. 

송강호는 이 자리에서 "봉 감독은 매번 놀라운 상상력, 통찰력 있는 작품들에 도전하는 분"이라고 운을 뗐다. 봉준호와 송강호는 영화 '살인의 추억'과 '괴물', '설국열차' 등에서 수차례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송강호는 "제 개인적으로는 '기생충'이 '살인의 추억'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와 비슷한 느낌이었다"라며 "'괴물'이나 '설국열차'는 장르적인 묘미나 즐거움이 있었다면 이 작품은 '살인의 추억' 16년 이후 봉준호 감독의 진화이자 한국영화의 진화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 것을 발견하고 느낄 수 있는 영화가 아닐까. 조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기생충'은) 디테일하고 통찰력 있고 구성 등이 뛰어나다"며 "역시나 봉준호 감독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송강호 분)네 장남 기우(최우식 분)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이선균 분)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기생충'은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됐으며, 국내 개봉은 5월 말로 예정됐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4.86상승 3.6118:03 05/22
  • 코스닥 : 706.93상승 2.9518:03 05/22
  • 원달러 : 1192.80하락 1.218:03 05/22
  • 두바이유 : 72.18상승 0.2118:03 05/22
  • 금 : 71.64하락 0.8218:03 05/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