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패스트트랙 합의는 좌파 장기집권 시동… 저지할 것"

 
 
기사공유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2일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선거제 개편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의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지정에 합의한 것과 관련, "좌파 장기집권 플랜이 시동됐다"며 강력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선거제와 공수처를 패스트트랙에 태운다는 것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말한 대로 21대 국회 260석을 위한 실질적인 시동을 건 것"이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실질적으로 패스트트랙에 태울 수 없는 법안을 패스트트랙에 태운 것은 의회민주주의를 그만하겠다고 해석할 수 있다"며 "패스트트랙 움직을 철저하게 저지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나 원내대표는 여야 4당이 한국당과 패스트트랙에 대한 합의를 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그것은 기만이다"라고 반발했다.

이어 "의회 역사상 선거개혁은 늘 합의를 한 뒤 처리해 왔다"며 "(선거제를) 패스트트랙에 태우고 나서 합의를 하겠다는 것은 (한국당을) 기만한 것이며 결국 패스트트랙은 합의의 시작이 아니라 민주주의의 조종이고 합의의 거부다"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나 원내대표는 "23일 오전 10시 의원총회를 개최하고 이번 여야4당 합의에 대해 저희가 할 수 있는 저지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45.31하락 14.2818:03 05/24
  • 코스닥 : 690.03하락 6.8618:03 05/24
  • 원달러 : 1188.40하락 0.818:03 05/24
  • 두바이유 : 68.69상승 0.9318:03 05/24
  • 금 : 66.73하락 2.4918:03 05/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