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노조, 합법적 파업권 얻나… 찬반투표 결과 주목

 
 
기사공유

/사진=뉴시스
지난해 군산공장 폐쇄 등 대규모 구조조정 이후 경영정상화 작업에 착수한 한국지엠이 노사간 갈등으로 다시 한번 위기를 맞았다. 올해 초 설립된 신설법인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의 단체협약 개정안을 놓고 노조와 마찰을 빚고 있기 때문.

22일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지엠지부에 따르면 오는 23일 오후 1시까지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 소속 조합원 2066명을 대상으로 쟁의행위를 위한 찬반투표를 진행한다. 당일 오후 2시부터 개표 작업에 들어가며 조합원 50% 이상의 찬성표를 얻을 경우 합법적 파업권을 얻게 된다.

회사가 신설법인 단체협약으로 법인분리 이전인 기존 단협 내용을 일부 변경하는 개정안을 제시하면서 이번 갈등이 시작됐다. 기존 단체협약의 133개 조항 가운데 약 70개 조항의 삭제 또는 수정을 요구한 것이다.

특히 차등 성과급 도입을 비롯해 징계 범위 확대, 정리해고 일방통보, 노조 활동에 대한 사전 계획서 제출 등을 놓고 노조 측이 반발했다. 한편 한국지엠 노조는 개표 이후 쟁의대책위원회를 소집해 앞으로의 투쟁방향 등을 결정할 예정이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2.12상승 17.2809:36 10/22
  • 코스닥 : 654.18상승 509:36 10/22
  • 원달러 : 1171.70하락 0.309:36 10/22
  • 두바이유 : 58.96하락 0.4609:36 10/22
  • 금 : 59.38하락 0.3209:36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