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상속자 "디즈니대표 아이거 연봉 6560만 달러, 미쳤다"

 
 
기사공유
밥 아이거 월트디즈니컴퍼니 최고경영자(왼쪽)가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의 인기캐릭터 그루트와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밥 아이거 트위터
월트디즈니컴퍼니 상속자 아비가일이 밥 아이거 대표의 고액 연봉을 강하게 비판했다. 아비가일은 월트디즈니의 형이자 디드니 공동창업자인 로이디즈니의 손녀다.

22일(현지시간) 가디언 등 현지 외신에 따르면 밥 아이거 디즈니 대표는 지난해 성과금을 포함해 총 6560만달러(약 748억원)의 보수를 받았다.

아비가일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아이거 대표가 직원 평균보수보다 1424배 이상 많은 돈을 받은 것이 불만스럽다고 표현했다.

그는 “분명히 밝히지만 나는 밥 아이거를 좋아한다”면서도 “나는 내 자신을 위해 일하고 디즈니 주식 소유 외에 그곳에서 일어나는 일에 대해 어떤 것도 말하지 않았다. 그러나 객관적으로만 봐도 (CEO와 직원간) 1000배 차이나는 임금 비율은 미친 것이다”고 밝혔다.

월트디즈니컴퍼니 상속녀 아비가일 디즈니. /사진=아비가일 트위터
아비가일은 아이거 대표가 보너스를 받을 자격이 있지만 디즈니랜드 직원들의 임금이 더 올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많은 디즈니랜드 근로자들이 의약품 등 필수품에 돈을 지불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디즈니 관계자는 “근로자의 소득 잠재력을 높이기 위해 사상 최대의 투자를 하고 있다”며 “연방 최저임금의 두 배인 시급 15달러를 적용했고 직원들에게 대학 및 직업 교육학위를 무료로 제공중”이라고 반박했다.

한편 자선활동가로 일하는 아비가일은 수년째 기업체 임원 급여 삭감 및 상위 1% 고소득자에 대한 증세 등을 요구하고 있다.
 

채성오 cso86@mt.co.kr  |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4.84상승 4.1518:03 10/21
  • 코스닥 : 649.18상승 2.4918:03 10/21
  • 원달러 : 1172.00하락 9.518:03 10/21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21
  • 금 : 59.70상승 0.4718:03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