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은 "'강남스캔들 촬영 많아… 한 달에 한 번 쉬기 힘들어"

 
 
기사공유
스물일곱에 가수로 데뷔해 리포터와 뮤지컬을 비롯한 다채로운 활동 이력을 가진 신고은의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레인보우 미디어

화보의 첫 번째 콘셉트는 화이트 레이스 원피스로 단아하고 여린 그녀의 첫인상을 고스란히 담았다. 이어 블랙 수트로 모던하고 시크한 분위기를 연출했고, 레드 배경지에서 촬영한 그린 원피스 콘셉트까지 차례로 내면의 강인함을 표현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아침드라마 ‘강남 스캔들’ 여주인공으로 활약하며 하루 24시간이 모자랄 만큼 바쁜 스케줄을 소화하는 것에 대해 그녀는 “아무래도 주인공이라 각오는 했지만 이 정도로 분량이 많을 거라곤 생각 못 했었다. 한 달에 겨우 하루 정도 쉴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신고은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을 즐기는 듯 보였다. 표정에도 여유가 있고 자신의 일을 사랑하는 게 느껴졌기 때문이다. 이쯤에서 ‘강남 스캔들’ 촬영 현장 분위기가 어떨지도 궁금해하자 “이미 6개월 넘게 촬영을 진행했다 보니 서로 못 볼꼴 다 본 사이라 편하다. 편한 만큼 끈끈한 무언가도 있을뿐더러 이제는 내 집 같다는 느낌마저 든다”라고 답했다.

무대 경험도, 카메라 앞에서의 경험도 다채로운 그녀에게 두 경험을 빗대었을 때 어떤 차이가 있냐는 물음에 “드라마 촬영 중 정말 이게 말이 되냐며 몇 번이나 되물을 정도로 의아한 신이 있었는데 감독님을 믿고 따르니 멋진 장면이 되더라. 방송은 연출의 힘이 대단하다는 걸 새삼 느꼈다. 반대로 연극이나 뮤지컬은 무대에서 바로 보여지는 거니까 모든 걸 배우가 끌고 간다. 드라마 같은 경우는 연출자가 원하는 느낌으로 하려는 편이고 연극이나 뮤지컬은 공부를 통해 보는 사람이 이해하기 쉽게 해주는 것이 내 연기적 목표다”라고 말했다.
©레인보우 미디어

한편 신고은은 과거 리포터 활동도 2년간 해왔었다. 당시 리포터를 할 때는 어떤 모습이었는지 묻자 “리포터를 약 2년 동안 하면서 정신적으로 힘든 적이 많았다. 사람 대하는 것도 힘들고 낯을 많이 가리는 편인데 일을 하면서 성격이 많이 바뀐 것 같다. 2년이란 시간을 하다 보니 사람 대하는 방법을 터득했다”며 긍정적인 답을 전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8.86상승 24.0218:01 10/22
  • 코스닥 : 655.91상승 6.7318:01 10/22
  • 원달러 : 1169.70하락 2.318:01 10/22
  • 두바이유 : 58.96하락 0.4618:01 10/22
  • 금 : 59.38하락 0.3218:01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