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주거종합계획] 신혼부부 등 공적임대 17만6000호 공급

 
 
기사공유
정부가 신혼부부 등에 공적임대 17만6000호를 공급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국토교통부가 올해 공공임대주택 13만6000호와 공공지원임대주택 4만호 등 공적임대주택 17만6000호를 공급한다.

국토부는 23일 주거정책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19년 주거종합계획’을 확정해 발표했다.

우선 국토부는 올해 신혼부부에게 공적임대주택 4만6000호를 공급한다. 국토부는 신혼부부 특화형 공공임대를 지난해 3만호에서 올해 4만3000호로 확대했다.

또 국민임대·행복주택 1만4000호를 공급하고 무주택 신혼부부를 위한 특화단지도 조성할 계획이다. 올해 처음 공급하는 매입·전세임대Ⅱ는 2만9000호가 예정됐으며 공공지원주택 3000호를 우선 공급할 방침이다.

신혼희망타운도 1만호(공공분양 7000호, 장기임대 3000호)를 선보인다. 올 2분기 서울양원 269호를 시작으로 3분기부터 본격적으로 물량을 공급할 계획이다.

청년주택 4만1000호와 희망상가 창업공간 80호도 공급한다. 올해 행복주택 입주자 모집분 2만6000호 중 1만호를 청년층에 할당했으며 창업지원 주택 2곳에 대해서도 입주자를 모집한다.

특히 지원대상을 대학생·취업준비생에서 19~39세로 확대한 청년매입·전세임대는 1만7000호를, 공공지원주택은 2만6000실, 기숙사형 청년주택은 2000명에게 각각 공급한다.

고령층에게는 문턱을 제거하고 높낮이를 조절할 수 있는 세면대 등을 적용한 어르신 맞춤형 공공임대 5000호, 매입·전세임대 4000호를 선보인다.

한편 올해 전국에 공급되는 전체 주택 준공물량은 최근 5년 평균(52만호)을 웃도는 52만6000호다. 민간은 45만2000호, 공공은 7만4000호로 지난해보다는 각 16.5%와 15.9%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 27만9000호(53.0%) ▲지방 24만8000호(47.0%)로 전년 대비 각 15.1%, 17.0% 줄었다.

서울은 7만6000호로 예년 수준(5년 평균 7만5000호, 10년 평균 6만5000호)보다 많고 아파트의 경우 4만5000호로 2008년(5만3000호) 이후 최고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52.98하락 2.8215:25 05/20
  • 코스닥 : 702.38하락 11.7515:25 05/20
  • 원달러 : 1193.90하락 1.815:25 05/20
  • 두바이유 : 72.21하락 0.4115:25 05/20
  • 금 : 72.46상승 0.4215:25 05/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