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 "아시아나항공에 1.6조원, 금호고속 1300억원 지원"

 
 
기사공유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사진=임한별 기자
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아시아나항공에 1조6000억원 규모의 금융을 지원한다고 23일 밝혔다.

먼저 산업은행은 5000억원 규모의 영구채를 사들여 아시아나항공의 재무구조 개선과 유동성 확보를 지원하고 한도대출(크레딧 라인)로 8000억원, 보증한도(Stand-by L/C)로 3000억원을 지원키로 했다. 당초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지원을 요청했던 규모(5000억원)의 3배 이상이다.

또한 금호고속에는 1300억원의 브릿지론 금융을 지원한다. 아시아나항공 인수합병(M&A)을 전제로 금호산업 주식(45.3%)의 담보부 대출을 제공한다. 이는 금호고속의 공공적 교통 인프라 기능을 고려한 지원이다. 브릿지론은 자금난에 빠졌을 때 일시적으로 자금을 연결하는 다리가 되는 대출이다.

채권단이 아시아나항공에 지원하는 1조6000억원의 담보는 금호고속 지분이다. 박삼구 전 회장 배우자, 장녀 보유지분 13만3990주(4.8%)이며, 금호타이어 담보 해지시 박 전 회장과 아들 박세창 보유지분 119만7498주(42.7%)다.

계열주 일가와 금호고속, 금호산업, 아시아나항공은 특별약정을 체결한다. 매각 무산시 아시아나항공 지분을 채권단이 임의 조건으로 매도하고, 아시아나항공 상표권 확보 등의 내용이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3.04상승 28.4313:02 10/14
  • 코스닥 : 643.31상승 10.3613:02 10/14
  • 원달러 : 1181.60하락 7.213:02 10/14
  • 두바이유 : 60.51상승 1.4113:02 10/14
  • 금 : 60.44상승 2.6713:02 10/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