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당' 이언주, 바른미래당에 "참담한 분노"

 
 
기사공유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 /사진=뉴시스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오늘(23일) 탈당을 선언했다. 이 의원의 탈당은 이날 바른미래당이 선거제도 개편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안에 관한 패스트트랙 합의안을 최종 추인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3시20분쯤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부터 바른미래당을 탈당한다"며 "참담한 분노를 느낀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지도부의 횡포 속에 패스트트랙이 가결됐다. 당원권 정지라는 꼼수 덕에 12 대 11로 통과된 것"이라며 "바른미래당 결정을 수용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이 의원은 이날 오전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바른미래당 의원님들께 드리는 마지막 편지'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해 탈당을 예고한 바 있다.

이 의원은 "오늘 다시 의총 출석을 거부당한 상황에서 밖에서 상황을 지켜보고 있는 중"이라며 "이제 제가 할 수 있는 것은 안에 계시는 의원님들이 현명한 결정을 내려주시기를 바라는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역시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3분의 2의 의결로 정하게 되어 있는 당론을 억지논리로 과반수로 표결하게 만들고 그런 억지를 동원한 와중에도 12대 11로 표결결과가 나왔다"며 "지난달 이언주 의원 당원권 정지부터 시작해서 패스트트랙 하나 통과시키겠다고 당을 엉망진창으로 만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언주 의원 한표가 있었으면 12대 12로 부결"이라며 "왜 그토록 당원권 정지에 목매었는지 드러난다"고 강조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여야 4당은 이날 패스트트랙 추인 절차를 모두 완료했다. 여야 4당은 오는 25일 국회 정치개혁특위와 사법개혁특위에서 패스트트랙 지정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45.31하락 14.2815:32 05/24
  • 코스닥 : 690.03하락 6.8615:32 05/24
  • 원달러 : 1188.40하락 0.815:32 05/24
  • 두바이유 : 67.76하락 3.2315:32 05/24
  • 금 : 69.22하락 2.0115:32 05/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