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의·장자연 기자회견 "공소시효 남아, 검토 요청"

 
 
기사공유
김학의 장자연 기자회견.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이 상위기구인 법무부 산하 검찰과거사위원회에 '장자연 리스트' 의혹사건과 관련 특수강간 혐의를 적용해 검찰에 수사개시 여부 검토를 권고해달라고 요청했다. /사진=뉴스1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이 상위기구인 법무부 산하 검찰과거사위원회에 '장자연 리스트' 의혹사건과 관련 특수강간 혐의를 적용해 검찰에 수사개시 여부 검토를 권고해달라고 요청했다.

2009년 발생한 이 사건에 공소시효가 15년인 특수강간죄가 적용될 경우 가해자 처벌이 가능해진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조사단은 전날(22일)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에 장자연 사건 위증 및 성폭력 부분 중간보고를 통해 이 같은 뜻을 전했다.

조사단은 그간 성폭행 피해 의혹 관련 진술들을 확보했고, 특수강간 또는 강간치상 혐의에 공소시효가 남아있다고 판단해 위원회에 수사 개시 여부 검토를 권고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단 측은 "철저한 진상규명이 필요하다는 국민적 요구도 고려했다"고 요청배경을 밝혔다.

아울러 고 장자연씨 소속사 대표인 김종승씨가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명예훼손 사건에서 위증을 했다면서 검찰에 수사 개시를 권고해야 한다는 의견도 냈다.

앞서 이 의원은 지난 2009년 장씨 사건에 방상훈 조선일보 대표가 연루됐다는 의혹을 제기했고 이후 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한편 조사단은 지난달 19일 장씨 사건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63·사법연수원 14기)의 성범죄 의혹, 용산 참사 사건에 한해 활동 기한을 연장받았고, 다음달 말 종료를 앞두고 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4.84상승 4.1518:03 10/21
  • 코스닥 : 649.18상승 2.4918:03 10/21
  • 원달러 : 1172.00하락 9.518:03 10/21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21
  • 금 : 59.70상승 0.4718:03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